지방 > 충북

시민들 "검찰, 김병우 충북교육감 납품비리 의혹 수사하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4:40:39
시민 698명 "김 교육감 고발했으나 검사 3명 바뀐 채 수사 안 이뤄져"
"6년간 2000억 예산 집행 하면서 특정 업자 납품 용이하도록 편의 봐줘"
도 교육청 "사실과 무관…검찰 수사 통해 시시비비 가려질 것"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김병우 충북교육감 수사촉구를 위한 시민 698명은 22일 오전 청주시 서원구 산남동 청주지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교육감의 수백억대 납품비리 의혹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2020.09.22.jsh0128@newis.som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수사촉구를 위한 시민 698명은 22일 "청주지방검찰청은 김병우 교육감의 수백억대 납품비리 의혹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충북 청주시 서원구 산남동 청주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 2월 충북교육청과 김병우 교육감에 대한 비리 의혹을 698명의 동의를 얻어 청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으나 현재까지 검사 3명만 바뀐 채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김 교육감은 당선 이후 현재까지 6년간 2000억원 이상의 교육청 예산을 집행하면서 특정 업자에게 납품이 용이하도록 편의를 봐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00억대 급식기구 구매사업과 관련해 기구 구입은 공개입찰을 해야 함에도 85% 이상을 특정 업체 제안대로 조달 납품했다"며 "특정 업체에 급식기구 사업의 85%를 독점하게 된 경우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조사에 착수하지 않고 기다리라는 말만 하고 있다"며 "교육청의 비용 집행과 사업비는 교육의 질과 직접 연관되는 만큼 검찰은 이를 명확하게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도 교육청 관계자는 "이들의 주장은 사실과 무관한 황당한 내용"이라며 "검찰 수사를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