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르포]"코로나19, 장마로 추석 대목 반토막 나면 어쩌지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6:18:43
과일, 채소, 생선 등 장마 등으로 공급가 최대 2배 늘어
"차례상 작년 20만원선…올핸 30만원 넘을 것 같아요"
지역화폐 추가 인센티브 도움 되지만 대세 반전 어려워
상인들 "올해 추석 대목 매출은 30~50% 감소 할 것"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22일 오후 1시께 경기 수원시 전통시장 '못골종합시장'
[수원=뉴시스]안형철 기자 = 추석 대목을 맞아 전통시장은 제법 분위기가 살아났지만 시장 상인들의 표정은 밝지 못하다.

코로나19 여파 때문에 시장을 찾는 인원이 줄어들고, 올해 여름 지속된 장마와 태풍으로 채소, 생선 등의 물가가 최대 2배 이상 올랐기 때문이다.

22일 오후 1시께 찾은 경기 수원시 못골종합시장에는 저녁 찬거리와 추석 차례상을 준비하려는 사람들로 제법 붐비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상인들은 “이전의 추석과 대목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못골시장에서 채소가게을 운영하는 한 상인은 “추석을 앞두고 사람들이 늘어나긴 했지만, 이전과 같이 많은 사람들이 찾지는 않는다. 매출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장마 때문에 뿌리채소부터 열매, 잎채소 모두 2배가량 가격이 올렸다. 높은 가격에 손님들이 3개 살 것도 2개로 줄여 사고, 비싼 가격에 발걸음을 돌리는 손님이 많다”면서 한숨을 내쉬었다.

차례상을 준비하기 위해 전통시장을 찾은 사람들도 부쩍 오른 물가에 당황하기는 마찬가지다.

차례상을 준비하기 위해 시장을 찾은 60대 한모씨는 “더욱 사람들이 붐비기 전에 미리 장을 보려 찾아왔다. 우선은 상하지 않는 밤이나, 북어를 샀는데 채소나 과일은 너무 비싸서 오늘 사지 않고 다음에 사려고 한다”면서 “지난해는 차례상 준비하는 20만원 정도 들었던 것 같은데 올해는 30만원 정도 쓸 것 같다”고 말했다. 

긴 장마로 인해 과일, 채소, 생선 같은 경우 차례상에 올릴 질 좋은 상품은 물론 일반적인 상품들도 물건을 구하기가 어려워 공급가격이 올랐다는 것.

과일가게를 운영하는 한 상인은 “사과도 10kg 기준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올랐는데 이 가격에도 물건 구하기가 어렵다”면서 “어렵게 물건을 구해왔지만 나가는 것도 없고 비싼 공급가격 때문에 올 추석에는 까딱하면 손해 볼 것 같다”고 울상을 지었다. 

생선가게를 운영하는 상인도 “포 뜨는 대구는 10kg 8만원에서 14만원으로 올랐다. 조업이 제대로 되지 않았는지 대체적으로 30%가량 올랐다. 이맘때 즈음이면 굴비는 잘 나갔는데 굴비도 전혀 나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만난 상인들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와 공급가격 상승으로 지난해 추석에 비해 매출이 30~50% 가량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최근 경기도에서 진행하는 지역화폐 추가 인센티브에 대해서는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입장이었다.

떡집을 운영하는 한 상인은 “손님 10명 중에 2~3명은 지역화폐로 결제한다. 확실히 일주일전부터 지역화폐로 결제하는 손님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화폐 추가 인센티브가 대세를 반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 회장은 “최근 시행한 지역화폐 추가 인센티브는 확실히 도움은 된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와 긴 장마로 오른 물가 때문에 대세를 반전하기는 어렵고, 올해 추석은 큰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의 8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8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해 신선어개(생선, 해산물)는 7.3%, 신선채소는 28.6%, 신선과실은 7.2%씩 각각 상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ah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