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 68대 1…'역대 최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8 11:05:04
당첨가점 50~70점 사이가 90%
"가점 경쟁 더욱 치열해질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제공 = 부동산114) 2020.09.28.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서울 아파트 청약시장이 점점 뜨거워지면서 청약경쟁률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2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들어 이달 현재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은 68대 1로,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난달 수색증산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에서 분양된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의 경우 10개 주택형 가운데 3개가 1000대 1이 넘는 기록적인 경쟁률을 보이기도 했다.

청약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당첨가점도 고공 행진하는 모습이다.

이달까지 청약접수를 받은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 일반공급 6148가구의 당첨가점 평균을 구간별로 분석한 결과, 60점 초과 70점 이하 구간이 3500가구(56.9%)로 가장 많았다.

가점평균 50점 초과 60점 이하로 당첨된 2144가구(34.9%)와 합하면 전체 일반공급 물량의 90% 이상이 평균 50점 초과 70점 이하 가점자에게 돌아간 셈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서울에서 접수된 일반공급 7514가구 가운데 가점평균 50점 초과 70점 이하 구간 당첨 가구 수가 4289가구(57.1%)였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들어 당첨 안정권에 드는 청약가점이 상당히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재건축 규제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으로 주택 공급 감소가 예상되는 강남3구의 경우, 가점 커트라인이 지난해 25점에 비해 높아진 46점으로 조사됐다.

또 만점 당첨자가 없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동작구 흑석리버파크자이, 양천구 신목동파라곤 2개 단지의 분양가 9억원 이하 주택형에서 만점통장(84점)이 등장하기도 했다.

부동산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분양가 통제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되는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청약시장에 수요 쏠림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이달까지는 분양승인을 서둘러 받아 상한제를 적용 받은 아파트가 없었지만, 이후 분양가 상한제 주택이 공급될 경우 가점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ch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