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빅히트, 공모가 13만5천원 확정…청약 10월 5·6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8 12:44: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_CI. 2020.09.28. (사진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장 방시혁)가 공모가를 13만5000원으로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4일과 25일 양일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이 같이 정했다. 공모가 희망밴드 10만5000원~13만5000원의 최상단으로, 총 공모금액은 9626억원 규모다.

전체 공모 물량의 60%에 해당하는 427만8000주에 대해 진행된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총 1420 개 기관이 참여, 1117.2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빅히트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내달 5~6일 양일간 진행된다. 일반 투자자들은 대표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공동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 및 인수회사인 키움증권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빅히트의 기업 가치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활약으로 연일 상승하고 있다. 대표 그룹인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11월20일 새 앨범을 발매한다. 빅히트와 CJ ENM의 합작 레이블 '빌리프랩'의 신인 그룹 '엔하이픈'은 올해 안에 데뷔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