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지역화폐로 돈 강제로 돌 수 있게 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8 21:30:29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9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정책 관련 경기도지사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자 질의용 모니터를 응시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정부지출을 늘려 가계부채를 건전화하고, 이를 지역화폐로 지급해 돈이 강제로 돌 수 있게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다가 메마를 땐 그물코를 넓혀야 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우리 연안이 규제를 안 하고, 배와 그물의 성능은 좋아져 밤이고 낮이고 쌍끌이로 싹싹 쓸어가 황폐화될 뻔한 시절이 있었다. 잡을 때는 좋았지만 나중엔 씨가 마르게 됐다"라고 짚었다.

이어 "그제야 '이러면 안 되겠다, 우리 서로 자중하자'며 그물코 크기도 제한하고 알 낳을 때는 잡지 말자고 법도 만들었다. 시간이 지나 연안 어족이 다시 풍부해졌고 그렇게 모두가 풍족해졌다. 큰 배를 가진 선주에게도 이게 이익"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지갑이 메말라가는 상황에서 재벌기업의 수십조 법인세 감면 분은 재벌 곳간에 쌓일 뿐이지만, 이를 지역화폐로 국민에게 이전하면 가계와 골목을 살리고 돈이 나라 경제의 말단까지 돌게 해 국가 경제를 살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재정지출이란 국가가 어디서 돈을 얻어와서 희사하거나 베푸는 것이 아니라 다 국민들이 낸 세금을 어디다 쓸 거냐 결정하는 문제"라며 "효율성과 함께 공평성이 가장 잘 달성되는 지점에 써야 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이며, 국민에게는 이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제 기득권자들도 좀 길게, 넓게 봐야 한다. 그들에겐 당장엔 손해 같아도 종국엔 기득권자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길"이라며 "오죽하면 빌게이츠나 마크 저커버그 같은 성공한 CEO들도 기본소득을 주장하겠나"라고 반문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전국 소상공인단체 대표 간담회'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만나 지역화폐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