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대전 수능감독관 교사 코로나 확진…감독관 전원 교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8:42:51
associate_pic
[그래픽]
[대전=뉴시스] 유순상 기자 = 대전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수능감독관으로 투입될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고교 수능 감독관이 무더기로 교체됐다.

3일 대전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대전 512번 확진자 A교사(30대)와 아들(513번)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교사는 수능시험 감독관이었다.

대전시 방역당국과 시교육청은  A교사 밀접 접촉 교사 18명을 추가로 확인하고 총 19명의 수능 감독관을 업무에서 제외하고 예비 감독관을 투입했다.

밀접접촉교사 18명은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수능 시험장으로 지정된 이 학교는 소독 등 방역을 모두 마쳤고, 예정대로 수능이 실시되고 있다.

A교사와 아들은 각각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고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아들이 다니는 어린이집 교사와 원생에 대한 코로나 검사 등 역학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정상 운영되도록 방역을 완료하고 예비 감독관으로 전원 교체하는 등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y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