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페이스북, ‘헌혈 기능' 출시…혈액수급 적시에 돕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7 19:11:00
코로나19로 인한 헌혈자 감소 해결에 일조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페이스북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와 협력해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헌혈 참여를 장려하고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에 대한 혈액 수급 안정화를 돕기 위해 27일부터 국내 페이스북에 ‘헌혈 기능’을 도입한다.

페이스북은 2017년 ‘헌혈 기능’을 첫 출시한 이후, 전 세계 헌혈의집 및 유관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이용자의 헌혈 참여를 지원해왔으며, 지난 2020년 12월 기준 페이스북 상에서 헌혈자로 등록한 사람들이 8500만 명을 상회한다고 밝혔다. 헌혈 기능은 현재 미국과 남아프리카, 인도 등을 비롯한 전 세계 28개국에서 사용가능하며, 적용 국가를 지속적으로 확대 중에 있다.

페이스북 이용자는 페이스북 고객센터에서 ‘헌혈’을 검색하거나 개인 프로필의 ‘정보’ 탭의 헌혈 기능을 활용해 ‘헌혈자’로 등록할 수 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헌혈자 및 혈액보유량이 감소하여 혈액 수급에 어려움이 발생하면 페이스북을 통해 알림을 보낼 수 있고, 인근에 거주하는 ‘헌혈자’로 등록한 사람들에게 해당 알림이 전송된다. 만일 알림을 확인한 ‘헌혈자’가 헌혈 참여 의사가 있다면, 가까운 헌혈의 집에 연락해 헌혈에 참여할 수 있다.

대한적십자사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은 “헌혈은 내 가족과 우리 이웃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작지만 숭고한 실천”이라며 “이번 페이스북의 헌혈 기능 출시를 통해 적시에 혈액수급 관련 정보를 전달하고 헌혈 참여를 요청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헌혈 참여가 확대되고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한 안정적인 혈액 수급이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코리아 정기현 대표는 “헌혈자와 이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연결시켜주는 헌혈 기능은 페이스북이 추구하는 커뮤니티의 가치를 강화하는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번 헌혈 기능의 국내 도입으로 개인의 선한 영향력을 확대하는 소셜 플랫폼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 시스템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헌혈 기능이 활성화되는 27일부터 만 18세 이상~ 65세 미만 이용자들의 뉴스피드에 ‘헌혈자’ 등록을 권하는 메시지를 노출해 이용자의 헌혈 활동을 장려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