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니콜리스 케이지, 日 배우와 다섯 번째 결혼…아들보다 4살 어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7 09:57:5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니콜리스 케이지, 리코 시바타(사진=누리집 캡처)2021.03.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할리우드 스타 니콜리스 케이지(56)가 공개 열애 중이던 서른살 연하의 일본인 여자 친구 리코 시바타(26)와 결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의 다섯 번째 결혼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5일(현지시간) 두 사람의 결혼사진과 함께 "니콜라스 케이지가 전처와 아들의 축하 속에 지난 2월16일 미국 신시티의 윈 카지노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사진 속에서 케이지는 검정색 연미복에 노란색 장미를 달고 있고, 시바타는 검정색 기모노에 빨강과 노랑 장미로 된 부케를 들고 있다. 가까운 가족들만 초대된 작은 결혼식으로 케이지는 여자친구가 가장 좋아하는 검정색 다이아몬드 반지로 청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페이스오프' 등으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케이지는 지난 2004년 스무살 연하의 한국계 여성 앨리스 킴과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이혼했고, 슬하에 13살 아들 칼엘을 두고 있다.

또 할리우드 배우 패트리샤 아퀘트, 리사 마리 프레슬리 등과 결혼했던 케이지는 지난해 7월 전처 일본계 메이크업 아티스트 에리카 코이케와 네 번째 이혼했다.

특히 시바타는 케이지보다 30살 어리고, 케이지의 첫 아들 웨스턴 케이지보다도 4살이 더 어리다.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바타는 교토의 한 연예기획사에 소속된 배우로 2018년에 일본의 TV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