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을형퇴비자원화시설 지원…퇴비유통전문조직 확대 추진

등록 2021.05.26 06:37: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7월 10일까지 사업 수행 민간사업자 모집

associate_pic

경기도 북부청사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축순환(耕畜循環)농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민선7기 경기도가 ‘마을형퇴비자원화시설 설치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3월 발표한 ‘경기도형 경축순환농업 추진방안’의 일환으로, 마을형퇴비자원화시설 설치를 지원해 가축분뇨로 인한 환경문제 해소와 환경과 조화되는 축산업을 육성하는데 목적을 뒀다.

‘마을형퇴비자원화시설’은 우분퇴비를 연간 1만 5000톤을 저장할 수 있는 공동퇴비사로, 소 사육농가에서 생산된 퇴비를 장기 저장하고, 추가 부숙해 부숙 완료된 퇴비는 인근 논에 무상으로 제공된다.

도는 대규모 농경지 주변을 중심으로 ‘마을형퇴비자원화시설’ 28곳을 확충할 계획이며, 이와 더불어 퇴비 운반, 살포 등 경종농가에 퇴비 이용 편의를 제공하는 ‘퇴비유통전문조직’ 확대에도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도는 도의 지원을 받아 마을형퇴비자원화시설 설치사업을 수행하거나, 퇴비유통전문조직으로 활동할 민간사업자를 모집한다. 신청 대상은 농축협, 생산자단체, 조사료 경영체 등 영농조합법인으로, 오는 7월 10일까지 각 시군 축산부서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김성식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은 “마을형퇴비자원화시설은 퇴비부숙도 기준시행으로 소사육 농가의 퇴비 장기저장과 부숙관리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안전한 퇴비를 경종농가에 무상 공급하여 지역상생을 도모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지자체와 농축협, 축산 및 영농단체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사업을 신청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축순환농업’이란 농업인이 가축분뇨를 사용해 작물을 기르고, 볏짚 등 작물의 부산물을 가축의 사료로 사용하는 농업을 말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