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두 눈 파인 개 안성서 발견…끔찍한 사건 잇따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02 14:34:16  |  수정 2021-06-02 19:37:48
얼굴 진물 흘리는 등 상태 심각…응급수술
최초발견자 진술 청취, 가해자 추적나서
associate_pic
[안성=뉴시스] 두 눈이 훼손된 채로 발견된 유기견. (사진=동물보호관리시스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성=뉴시스]변근아 기자 = 경기 안성시에서 두 눈이 처참하게 훼손된 채 버려진 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일 안성시와 안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시 소속 유기동물 포획 요원은 지난달 22일 안성시 발화동에서 유기견 한 마리가 쓰러져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발견 당시 이 유기견은 두 눈이 파여있었고 얼굴에서 진물이 흘러내리는 등 상태가 심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개의 상태를 담당한 시 담당자는 24일 인근 동물병원에 치료를 맡겼고, 현재 유기견은 두 눈 봉합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동물 학대가 의심된다는 소견에 지난달 27일 안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최초 발견자 및 관계인 진술을 듣고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초 발견자로부터 우선 발견 경위 등은 들었으나 경찰서에서 다시 상황에 대해 들을 계획"이라면서 "개의 상처가 학대에 의한 것인지를 우선 파악하고 가해자를 찾는 등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