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월드컵 4강 주역 故유상철 누구인가?…한국축구 최고 '멀티 플레이어'

등록 2021.06.07 22:37: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히딩크호 2002 한일월드컵 4강 영웅
2019년 말 췌장암 4기 진단…최근 병세 악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02 한일월드컵 당시 유상철.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숨졌다. 향년 50세.

유 전 감독 측근은 7일 "(유상철) 감독님께서 오후 7시20분경 서울 아산병원에서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빈소는 아산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판정을 받고 인천의 극적 잔류를 이끈 유 전 감독은 최근 건강이 다시 악화됐고, 병원 입원 후 치료를 이어갔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유 전 감독은 현역 시절 한국을 대표하는 멀티 플레이어로 명성을 떨쳤다.

건국대 졸업 후 1994년 울산 현대에서 프로 데뷔한 유 전 감독은 1999년 일본 J리그로 진출해 요코하마F. 마리노스, 가시와 레이솔에서 활약했다.

2002 한일월드컵이 끝난 뒤 친정팀 울산으로 복귀했던 유 전 감독은 다시 요코하마F. 마리노스로 갔다가 2005년 돌아와 선수 말년을 보내고 2006년 1월 은퇴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유상철 전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향년 5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유 전 감독 측근은 7일 "(유상철) 감독님께서 오후 7시경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1년 대전시티즌 유상철 신임 감독 취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DB). 2021.06.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K리그 통산 142경기에 출전해 37골 9도움을 올렸다. 특히 1998년 울산에선 15골로 득점왕을 차지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 전 감독은 일본 J리그에서도 지난해 현지 매체인 풋볼채널 선정 요코하마F. 마리노스 역대 최고의 외국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국가대표로도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A매치 124경기에서 18골을 넣었다.

대표팀에선 '유비'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골키퍼를 제외한 전 포지션을 소화한 멀티 플레이어였다. 미드필더 전 지역을 설 수 있었고, 센터백과 측면 풀백도 가능했다. 상황에 따라선 최전방 공격수로도 뛰었다.

1998년 처음으로 참가한 프랑스월드컵에선 벨기에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동점골을 터트렸다. 또 2002 한일월드컵에선 폴란드와 1차전에서 추가골로 한국의 월드컵 본선 첫 승을 견인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유상철 전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향년 5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유 전 감독 측근은 7일 "(유상철) 감독님께서 오후 7시경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사진은 2008년 9월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 창립 75주년 기념 OB 올스타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박남열(대한민국)이 첫골을 성공하고 기쁨을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DB). 2021.06.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2006년 독일월드컵 때는 최종예선까지 출전하며 3회 연속 월드컵 본선을 노렸지만, 부상으로 뜻을 이루지 못했고, 결국 2006년 대표팀에서 은퇴했다.

현역에서 물러난 뒤 지도자로 변신한 유 전 감독은 대전시티즌, 울산대, 전남 드래곤즈를 거쳐 2019년 5월 인천 지휘봉을 잡았다.

K리그1 잔류 싸움을 이어가던 그는 2019년 10월 황달 증세로 입원한 뒤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

주변의 만류와 힘든 투명 생활에도 인천 벤치를 지킨 그는 극적으로 팀의 잔류를 이끌어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그러나 이후 돌아오겠다던 그는 끝내 약속을 지키지 못하고 하늘로 떠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