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하태경, 대권 도전 인정…"작년부터 대통령 눈으로 세상 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09:03:36  |  수정 2021-06-11 14:10:04
"정치인이면 누구나 대통령 꿈 있을 것 아닌가"
"이준석, 2위와 10~20% 격차 당선되리라 예상"
"공수처 윤석열 수사? 정권 자체가 선대위 같아"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박주성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1.06.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대권 도전 의사가 있음을 사실상 인정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누구나 정치인이면 대통령 꿈이 있을 거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보안으로 했는데 언론이 어떻게 알아서 부인하기도 그렇다"며 "주변 사람들과 상의하다 보니까 나간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권 도전을) 본격적으로 생각한 것은 지난해 총선 때"라며 "총선에서 당선되고 난 뒤부터는 대통령의 눈으로 세상을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국정을 대통령의 눈으로 보고, 제가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생각하고 여러 이슈들에 대해서도 '내가 대통령이라면 저렇게 이야기를 하겠다'는 자세로 쭉 임해 왔다"고 밝혔다.

다만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세대 교체에 대한 기대에 힘입어 돌풍을 일으킨 것과 관련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것과는 무관하다"며 "결심을 한 것은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출마하기 전"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 후보의 당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2위와 격차가 꽤 날 거라고 본다"며 "10~20% 정도는 이길 것 같다"고 예상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후보 지지율보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더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며 "그 말은 우리 당이 짐이 아니라 힘이 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윤 전 총장이 먼저 들어와서 우리한테 힘이 못 돼 준 것에 대해서 안타까워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며 "타이밍을 조금 놓친 건 아닌가 한다. 이왕 들어올 거면 빨리 들어왔으면 한다"고 전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 전 총장 수사에 착수한 것에 대해서는 "선거운동을 조국, 추미애 전 장관이 다 해 줬고 현재까지도 이 정권 자체가 윤석열 선대위원회 같다"고 비꼬았다.

이어 "본인은 가만히 있어도 계속해서 이슈가 되고 국민들이 동정심을 갖게 해 준다"며 "수사하는 내용 보니까 그렇게 심각한 게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