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1위…샤오미는 애플 제쳐

등록 2021.07.16 11:03: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삼성,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19%로 1위
샤오미는 17%로 첫 2위, 애플은 14%로 3위 추락

associate_pic

16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canalys)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샤오미와 애플이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사진 : 카날리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자리를 지켰다. 중국 샤오미는 애플을 제치고 처음으로 2위를 차지했다.

16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canalys)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19%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샤오미는 점유율 17%로 애플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샤오미의 올해 2분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83%나 증가했다. 애플은 증가율이 1%에 그치며 14%의 점유율로 3위를 기록했다.

4위와 5위는 각각 점유율 10%를 차지한 오포와 비보가 차지했다.

벤 스탠튼 카날리스 리서치 매니저는 "샤오미는 해외 사업을 빠르게 성장시키고 있다"며 "중남미, 아프리카, 서유럽에서 출하량이 300%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카날리스는 샤오미가 시장의 강자로 자리잡고 있지만 여전히 평균 판매 가격이 삼성의 40%, 애플의 75% 가량 낮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해 샤오미의 최대 과제가 'Mi11 울트라'와 같은 하이엔드 기기의 판매를 늘리는 것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올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코로나19 백신 출시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