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잘알]'어딜 뛰어~' KBO 역대 최고의 도루저지 포수는?

등록 2021.08.31 06: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857경기에 선발 포수로 나온 이만수는 도루저지율 0.389(도루허용 714·도루저지 455)를 기록했다

100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 가운데 박경완은 1784경기에 선발로 나와 0.382의 도루저지율을 기록했다. 진갑용은 0.357(도루허용 916·도루저지 509)의 도루저지율을 기록했다.

조인성과 김동수는 각각 0.356, 0.328을 기록했고, 현역 포수 중에는 양의지와 강민호가 각각 0.321(도루허용 716·도루저지 338), 0.308(도루허용 1116·도루저지 496)의 도루저지율을 마크했다

메이저리그 최고의 강견으로 꼽혔던 이반 로드리게스(은퇴)는 45.68%의 도루저지율을 기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인철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서 5회말 무사 1, 3루 상황 두산 홍성흔의 1타점 적시타때 3루주자 정수빈이 홈에서 세이프 되고 있다. 2013.06.13. yatoy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에서 포수의 중요성은 절대적이다. 강팀에는 항상 좋은 포수가 있기 마련이다.

'야전사령관'인 포수는 투수의 능력을 배가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 좋은 배터리의 호흡은 야수진의 안정까지 가져온다.

신인 투수의 경우 간혹 호투를 펼친 후 "포수의 사인과 미트만 보고 던졌다"는 말을 전하기도 한다. 포수는 항상 상대 타자의 장·단점, 현재 타격 컨디션, 타격 자세 등 몸상태를 유심히 체크하고 볼배합을 가져간다.

포수의 또 다른 능력의 지표는 바로 도루저지다. 도루저지는 상대의 공격의 흐름을 끊는 동시에 아웃카운트 하나를 뺏는 역할을 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 (사진 = 헐크파운데이션 제공)

1~2점이 필요한 팀은 무사 1루에서 보내기 번트를 시도하는 경우가 많다. 아웃카운트를 하나 버리더라도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내 득점을 노리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1루에 빠른 주자가 있을 경우, 번트를 시도하지 않고 도루로 2루를 노릴 수 있다.

이때 포수는 투수 리드에 주자까지 1루에 묶어둬야 한다. 주자의 도루를 시도시, 진루를 막는 것은 포수의 임무다. 톱 클래스의 주자들은 80%의 도루공성률을 기록하고, 90%가 넘는 경우도 있어서 도루를 막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도루를 허용하고 나면, 포수와 투수는 심리적으로 쫓길 수밖에 없다. 특히, 2루, 3루 도루를 연이어 허용하게 되는 경우, 한 경기에서 여라 차례의 도루를 주면 포수의 평정심은 더욱 흔들리게 된다.

반면, 포수가 완벽한 송구로 도루를 막아내면 팀 전체에 사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

빠른 주자를 잡기 위해서는 강한 어깨와 정확한 송구능력이 수반돼야 한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1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NC 다이노스의 경기, 7회초 1사에서 NC 양의지가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타구(2루타 1타점)를 바라보고 있다. 2021.04.11. sdhdream@newsis.com

KBO리그 역대 최고의 포수들의 도루저지율은 어떨까. 그들 모두 통산 도루저지율은 4할을 넘지 못했다.

KBO리그에서 '선발 포수 1000경기 이상' 출장한 선수는 7명밖에 되지 않는다.

역대 최고의 포수로 꼽히는 박경완은 뛰어난 투수 리드, 강한 어깨에 장타 능력까지 갖춘 포수였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SK 와이번스의 '왕조시대'를 이끌었다.

박경완은 1784경기(총 2004경기)에 선발로 나와 0.382의 도루저지율을 기록했다. 1172개의 도루를 허용했고, 723개의 도루 저지에 성공했다.

1000경기 이상 선발 출장한 포수 중 진갑용이 박경완의 뒤를 이었다. 진갑용은 0.357(도루허용 916·도루저지 509)의 도루저지율을 기록했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박문호 기자 =  삼성 진갑용이 4일 오후 경북 포항야구장에서 열리는 '2015 타이어뱅크 KBO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 8회말 2사 만루에서 유격수 땅볼을 친 뒤 달리고 있다. 2015.06.04. go2@newsis.com

조인성과 김동수는 각각 0.356, 0.328을 기록했다.

800경기로 범위를 넓힐 경우 '헐크' 이만수가 1위다.

이만수 역시 한 시대를 풍미했던 포수였다. 프로 원년인 1982년부터 1997년까지 뛰며 통산 5차례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통산 252홈런을 터뜨릴 정도로 타격도 강했다.

이만수 역시 강한 어깨를 자랑했다. 857경기에 선발 포수로 나온 이만수는 도루저지율 0.389(도루허용 714·도루저지 455)를 기록했다.

현역 중에서 1000경기 이상 선발 포수 마스크를 쓴 선수는 양의지(NC 다이노스)와 강민호(삼성 라이온즈) 등 두 명밖에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 8회 말 무사 1루 삼성 포수 강민호가 LG 이천웅의 타석때 2루로 도루 시도하는 신민재를 보며 송구하고 있다. 2021.05.17. yesphoto@newsis.com

최고 포수로 군림하고 있는 양의지와 강민호는 각각 0.321(도루허용 716·도루저지 338), 0.308(도루허용 1116·도루저지 496)의 도루저지율을 마크했다.

메이저리그(MLB)에서는 4할이 훌쩍 넘는 경우가 많다.

메이저리그에서 최고 포수로 군림한 야디에르 몰리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18년 동안 40.33% 도루저지율을 찍었다.

앉은 채로 2루에 송구하는 이른바 '앉아쏴' 자세로 도루를 저지하는 장면을 보면 감탄이 절로 나온다.

몰리나는 18년 동안 통산 4차례 도루저지율 1위에 올랐다. 39세인 몰리나는 올해도 40%가 넘는 수치를 보이고 있다.

메이저리그 최고의 강견으로 꼽혔던 이반 로드리게스(은퇴)는 45.68%의 도루저지율을 기록했다.

1920~1950년대 메이저리그 선수 중에는 통산 50%가 넘는 도루저지율을 찍은 선수들도 많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