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의힘, '최강욱 고발장' 받은 듯…尹 고발 사주 의혹 확산

등록 2021.09.15 21:35: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웅이 조성은에 당부한 대로 고발장 수신처 변경
김재원 "당이 고발장 받았다는 보도, 사실 아니다"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안동의 경상북도 유교문화회관을 찾은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무릎 꿇은 자세로 유림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1.09.13  kjh9326@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국민의힘) 선대위 부위원장에 전달한 고발장이 국민의힘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JTBC는 당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조씨의 텔레그램에 전달된 것과 같은 형태의 '최강욱 고발장'이 당에 들어온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여전히 고발장이 당으로 들어온 경로는 미궁 속이다.

조씨의 주장에 따르면 김 의원은 그에 '손준성 보냄'이라고 표기된 윤석열 전 총장의 가족과 관련된 고발장, 그리고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

특히 '최강욱 고발장'의 경우 작년 8월 미래통합당이 당시 법률자문위원회 소속이었던 조 모 변호사가 작성한 실제 고발장과 상당히 유사하다.

해당 고발장의 초안은 당시 미래통합당 법률자문위원장었던 정점식 의원이 당무감사실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정 의원은 이를 어디에서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혀 당으로 고발장이 유입된 과정은 여전히 알 수 없는 상태다.

김 의원이 조씨가 아닌 다른 관계자를 통해 고발장 초안을 정당으로 보냈거나, 애초에 김 의원이 아닌 다른 인물을 통해 정 의원에 전달됐을 가능성 등이 제기됐다.

뿐만 아니라 당이 작성한 고발장의 수신처가 당초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찰총장', 즉 대검찰정으로 바뀐 것 역시 의아한 부분이다.

조씨는 앞서 JTBC 인터뷰에서 "(김웅 의원이) 꼭 대검 민원실에다가 접수해야 하고, 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고 말씀했다"고 발언했다.

김 의원이 조씨에 당부한 대로 고발장의 수신처가 변경된 것이다. 김 의원이 해당 고발장의 작성과 제출 과정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음을 추측할 수 있다.

한편 국민의힘 공명선거감시단의 단장을 맡고 있는 김재원 최고위원은 JTBC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관련 당직자 전원을 확인해도 이런 보도에 응한 사람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JTBC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