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대장동은 국민의힘 게이트" vs 野 "특검하자"

등록 2021.09.18 18:30:54수정 2021.09.18 18:43: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공방 점입가경
이재명 "토건비리-野정치부패세력 합작 커넥션"
"난 1원도 받은 적 없다" 자신감…곽상도 공격도
홍준표 "해방 후 최악 권력비리…대통령되면 엄단"
김기현 "기꺼이 고발 당할테니 李 국감장 나와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후 광주 남구 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18.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싸고 이 지사와 야당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이 지사는 야권 인사들의 화천대유 연관성을 주장하며 이를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했지만, 국민의힘은 국정감사 증인 소환에서 한발 더 나아가 특검 필요성을 언급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더욱이 야당 원내대표를 향해 고발을 언급한 것을 놓고도 신경전이 이어졌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부인 김혜경씨와 함께 광주 남구의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사업은 부정부패로 상당한 이익을 취했던 새누리 게이트의 연장인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논란의 한 축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관련해 "방송 보도를 보니까 실제 주주들이 절반이 넘게 옛날에 신영수 새누리당 전 의원 동생을 통해 로비했던 그 집단이 주주였고 원유철·곽상도 국민의힘 세력들과 연관이 있다"며 "토건비리 세력과 국민의힘 정치부패세력의 합작 커넥션이 뿌리는 그대로 살아있다가 새로운 모양으로 다시 태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단언하지만 1원도 받은 적 없으며 관련 공무원들한테도 이건 나중에 특수부 수사를 받게되고 정치적으로 공격될 사안이니 일체 의심받지 않도록 행동해야 하고 심사 과정에서도 철저하게 공정하게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며 "심사위원도 인력풀을 만들어 심사 전날 밤 선정하거나 응모한 사업자들이 뽑게 했다"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지사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도 아들이 화천대유에 취업한 곽상도 의원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김 의원은 "곽상도 의원, 아들 월급만 공개하고 왜 화천대유 A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왜 입을 꾹 닫을까"라며 "7년간 다니던 회사를 갑자기 그만둔 시기가 경찰이 입건해서 수사를 시작한 시기와 묘하게 겹친다. 왜 그런 걸까"라고 반문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한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7.20. photo1006@newsis.com


반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의혹을 "성남시 대장지구 민관 복합 재개발 사건은 해방 이후 최악의 권력비리"로 규정한 뒤, "여야는 이 사건을 정치 논쟁만 하지 말고 조속히 특검을 통해서 제대로 된 부패고리를 속시원하게 파헤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당사자인 이재명후보도 (수사) 그걸 원하고 있으니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이 어디로 갔는지 누가 관련이 되었는지 조속히 규명해야 한다"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이 사건 만큼은 철저하게 조사하여 사상초유의 부동산 개발 비리를 전국민에게 낱낱히 밝히고 관련자들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겠다"고 했다.

여기에 이 지사 측에서 김기현 원내대표를 향해 고발을 시사한 것도 도마에 올랐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전날 "면책특권에 기대어 대장동 공영개발 관련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거듭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종편 등의 언론,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가짜뉴스를 박멸하겠다'는 사람이 오히려 가짜뉴스를 스스로 만들어 제1야당대표를 겁박하겠다는 시도 자체가 넌센스"라며 "기꺼이 고발 당해드리겠다"고 맞받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게이트 진상조사 TF'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6. photo@newsis.com


그러면서 "정의로운 척 그만 하시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서달라는 저와 국민의힘의 요구에 먼저 답하시기 바란다"며 "왜 침묵하고 있나. 진실이 밝혀질 것이 두려운가. 정히 국감장에 설 엄두가 안 나시면 저와의 1대 1 맞짱 토론도 좋다"면서 한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