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ADB, 변이 확산에 亞 경제 0.1%p 하향에도 한국은 4.0% 유지

등록 2021.09.22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월 발표와 같은 4.0% 전망…내년도 3.1% 예측
아시아 46개국 평균 성장률은 7.2→7.1% 하향
4차 유행에도 수출 강세 속 투자·소비 회복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추석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이 제수용품을 사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1.09.17. scchoo@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올해 한국 경제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코로나19 4차 유행에도 4%대 성장률을 달성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22일 아시아개발은행(ADB)이 발표한 2021년 아시아 역내 경제 전망 수정에 따르면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7월과 같은 4.0%를 유지했다.

지난 7월 발표 때와 달리 이번에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4차 유행에 따른 변수가 반영된 상황에서도 4%대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ADB는 49개 아시아 역내 국가 중 일본, 호주, 뉴질랜드 제외한 46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한다.

이번 전망에서 ADB는 아시아 46개국 평균 경제 성장률은 지난 7월(7.2%)보다 0.1%포인트(p) 낮은 7.1%로 예측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아시아개발은행(ADB) 2021년 아시아 경제전망 수정 발표. (자료=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 출현과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되는 백신 접종 등으로 예상보다 경제 성장 속도가 더딜 것이란 우려 속에 한국 경제는 굳건한 모습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지난 4월과 비교하면 아시아 평균 성장률은 7.3%에서 7.1%로 0.2%p 하향 조정된 반면, 한국의 성장률은 3.5%에서 4.0%로 0.5% 상향된 것이다.

변종 바이러스 출현 등에도 한국 경제가 예상 외로 순수출 강세와 견고한 민간 투자, 민간 소비 회복에 힘입은 결과로 분석된다.

ADB에 앞서 전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를 발표하며 한국의 올해 성장률을 지난 5월(3.8%)보다 0.2%p 상향한 4.0%로 예상한 바 있다.

이로써 국제통화기금(IMF·4.3%), 3대 국제 신용평가사(4.0%), 한국은행(4.0%) 등과 함께 주요 전망기관이 일제히 4%대 성장을 점쳤다.

중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는 8.1%, 홍콩은 6.2%를 유지했고, 대만은 6.2%로 0.6%p 상향 조정되며 동아시아 국가들은 비교적 선방할 예측됐으나 베트남(5.8%→3.8%), 인도네이사(4.1%→3.5%), 태국(2.0%→0.8%) 등 동남아시아 국가는 고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 한국의 경제 성장률은 2개월 전과 같은 3.1%로 전망했다. 내년도 아시아 성장률도 5.4%로 유지했다.

ADB는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 출현 등을 아시아 경제 회복 지연의 원인으로 지적하면서도, 정책 입안자는 기후 변화와 자연 재해, 긴축 재정 상황 등 다른 위험 요소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2.0%로 지난 7월 전망(1.8%)보다 0.2%p 높였다. 이는 한국은행의 물가 안정 목표인 2.0%와 같지만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우려 속에 안정적인 물가 관리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내년 물가상승률은 1.6%를 유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첫 날인 13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내 매장에 국민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1.09.13. kch0523@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