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양시 2차 긴급재난생활비 지급률 99%·사용률 70%

등록 2021.09.27 16:21: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하나로마트 17.1%·음식점 16.4%·슈퍼마켓 13.9%·주유소 7.5% 순

associate_pic

전남 광양시청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광양시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 생활 안정을 위해 지급한 2차 긴급재난생활비가 지급률 99%를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광양시에 따르면 재난생활비 지급으로 370억원이 시중에 풀렸으며, 이 중 258억원이 사용돼 사용률 70%를 달성했다.

사용액 258억원의 업종별 사용 현황은 하나로마트가 17.1%, 식당 등 일반음식점이 16.4%, 슈퍼마켓이 13.9%, 주유소가 7.5%, 정육점, 농축수산품점, 편의점, 의류·신발 등 잡화점, 병·의원, 약국, 학원 등 기타가 45.1% 순이었다.

시는 지난 13일 기준 사용액이 207억원이었으며, 10일 만에 51억 원이 초과 사용됨에 따라 추석 명절 동안 긴급재난생활비가 유용하게 쓰인 것으로 보고 있다.

광양시는 애초 9월 17일 2차 긴급재난생활비 지급을 마감할 예정이었으나, 장기 출타자 등 시민 요청을 수렴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기한과 동일하게 10월 29일까지 긴급재난생활비 신청 기간을 연장했다.

김경호 부시장은 "2차 긴급재난생활비를 적극적으로 사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며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가게에서 우선 사용해 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