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 소방관서 소방헬멧·호흡기 세척기 보유율 2%…전국 최하위

등록 2021.10.14 10:28: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지역 소방관서의 소방헬멧·공기호흡기(면체) 등 소방장비에 묻은 유해물질을 씻어내는 세척기 보유율이 2%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전북 익산을)이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소방관서 1089곳 중 소방헬멧·면체 세척기를 보유한 곳은 304곳으로 보유율은 28%에 그쳤다.

소방청은 '소방장비 분류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소방서·119안전센터별로 소방헬멧·면체 세척기를 1대씩 비치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서울(102%), 대구(131%), 제주(138%)를 제외한 시·도소방본부에서는 이를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 시·도 가운데 보유율이 가장 저조한 전북은 소방관서로 51곳 중 1곳만이 세척기를 비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유율이 10%에 못 미치는 시·도 소방본부는 18곳 중 10곳으로 창원(7%), 충북·충남·전남·경남(5%), 인천·광주·대전(4%), 부산(3%), 전북(2%) 순으로 나타났다.

또 세종(33%)과 경기(20%), 강원(14%), 울산(12%), 경북(11%)도 보유기준에 한참 미달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런데도 올해 소방헬멧·면체 세척기 구입예산은 서울, 광주, 충남, 창원만 편성됐을 뿐 나머지 14곳은 편성되지 않았다.

한 의원은 "소방헬멧·면체 세척기는 화재진압 후 유해 물질을 신속하게 제거하기 위한 필수시설"이라며 "전 지역에 1대씩 비치되도록 조속히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