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장동 공문의 최종 결재자' 비난에 이재명 측 "그래서 뭐?"

등록 2021.10.16 12:35:11수정 2021.10.16 12:55: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대장동 개발계획안·SPC 출자 승인 등 10여건 서명
이재명 측 "시장에 업무보고 당연…은밀하지 않았다는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진형 양소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의 추진계획 보고서 등에 최소 10차례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성남시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후보는 성남시장이었던 2014∼2016년 사이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된 보고서 10여 건에 최종 결재자로 서명했다.

이 후보가 서명한 보고서는 '대장동 개발구역지정 추진계획(2014.1.9)' '대장동 개발계획 수립 입안(2014.12.16)' '대장동 개발 관련 다른 법인에 대한 출자 승인(2015.2.2)'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용역비 환수계획 검토(2015.9.15)' 등이다.

특히 2015년 2월 '대장동 개발 관련 다른 법인에 대한 출자 승인' 관련 서류에는 현재 대장동 의혹의 핵심 요소로 꼽히는 '성남의뜰(SPC)' 출자의 필요성이 명시돼 있다.

해당 보고서는 "성남 도시개발공사에서 100분의 50을 초과해 출자한 경우 사업에 필요한 토지 등을 수용할 수 있다"며 출자 비율을 'SPC 지분의 50% +1주'로 만들어야 한다고 적혀있다.

이재명 캠프의 박찬대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근데 뭐? 그래서 뭐?"라고 글을 올리며 "성남시정의 최고 책임자로 산하기관의 주요 업무나 경과에 대해 업무 보고를 받는 건 너무 당연하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이종배 의원님 의정활동 전에  무슨 일 해보셨나"라고 되레 묻기도 했다.

그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문제가 있다면 왜 말단 과장부터 결재가 올라왔겠나. 은밀히 이뤄져야지"라며 "(이 의원이 공개한 자료는) 일이 오히려 깔끔하게 이뤄졌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