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내일 올가을 들어 가장 춥다…한라산 영하권 예상

등록 2021.10.17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낮 최고기온 15~7도, 체감온도 2~6도 더 낮아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한라산 영실 탐방로에 상고대가 피어 아름답다. 상고대는 영하의 온도에서 대기 중에 있는 안개·서리 등의 미세한 물방울이 나무 등의 차가워진 물체와 만나 생기는 것으로 '나무서리'라고도 부른다. (뉴시스DB)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일요일인 17일 제주 지역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하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제주도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2도, 낮 최고기온은 15~17도로 평년보다 5~6도 이상 낮겠다.

기상청은 최근 우리나라 주변에 머무르던 따뜻한 고기압으로 인해 평년보다 기온이 높았지만, 찬 공기가 빠르게 유입돼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겠다고 설명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2~6도 더 낮아 실제 느끼는 추위는 더욱 강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이에 따라 높은 산지에는 오전 시간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얼음이 얼고, 상고대가 형성되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모든 해상에서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18일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을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는 강한 바람과 매우 높은 물결로 인해 항공기와 여객선이 지연되거나 결항되는 등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