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철수, 이재명에 "광기어린 궤변…고담시 조커 능가하는 모습"

등록 2021.10.19 09:16:20수정 2021.10.19 11:33: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불리한 것 모르는 척하는 이재명, 준비 없는 야당"
"부실국감, '이재명 게이트' 접근 힘들어…특검 외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이재명 국감'이라 부르며 "모든 걸 알고 있으면서 불리한 것만 모르는 척하는 이재명 지사, 그리고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지르면서 모든 걸 아는 척하는 야당의원들의 대결이었다"고 총평했다.

안 대표는 19일 페이스북에 "이를 보신 분들께서는 감탄과 한탄을 동시에 내뱉으셨을 것 같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이미 움직일 수 없는 명백한 범죄 증거와 공범들 앞에서도, 이 지사는 그의 복잡하고 불안한 내면의 감정과 광기어린 궤변을 현란하게 구사했다"고 썼다.

이어 "광대 짓으로 국민들의 판단력을 흔들어대며, 그의 악마적 재능을 유감없이 보여주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치밀한 범죄설계자이자 최강 빌런인, 고담시의 조커를 능가하는 모습에서 국민들께서는 절로 감탄하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50억 뇌물수수 빌미를 제공한 제1야당은 이 지사에게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수모를 겪으며, 제1야당의 무능과 부도덕함만 더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부터 답변하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이재명 국감'이 '윤석열 국감'으로 공격과 수비가 바뀌는 역전극이 연출되기도 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해당 국감을 놓고 "모든 걸 알고 있으면서 불리한 것만 모르는 척하는 이재명 지사, 그리고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지르면서 모든 걸 아는 척하는 야당의원들의 대결이었다"며 "야권의 무기력함에 국민들의 절망어린  '한탄'이 절로 나오는 순간이었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고발사주 대응은 꼬리 자르기로 전락한지 오래이기 때문에 저들에게 조롱거리가 되는 것"이라며 "대장동게이트와 관련해서도 엄정한 진상조사를 통해 의혹이 드러나는 대로 국민 앞에 선제적으로 이실직고하고, 스스로를 고소고발하며 읍참마속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제 특검은 외길 수순"이라며 "수적 열세와 준비부족의 부실국감을 통해 '이재명 게이트'의 진실에 접근하기는 힘들다"고 했다.

그는 "문대통령의 수사촉구 엄포가 범인을 잡으라는 건지, 수사를 접으라는 건지 혼선에 빠진, 검수완박 부패완판을 시전중인 검찰의 수사 결과를 더 이상 신뢰하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가 이재명 게이트라는 것을 밝혀내는 수사는 특검에 맡기고, 정치권은 우리 국민께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미래경쟁, 혁신경쟁의 대선전을 펼쳐보여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