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민주당 vs 국민의힘, 고성·설전 난무(종합)

등록 2021.10.20 18:20: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야당, '초과이익환수 조항 삭제' 등 배임의혹 제기
여당·이재명, 막대한 이익 대장동 특혜는 국민의힘 책임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박상욱 이병희 기자 =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고성과 비방 등 설전을 이어갔다.

야당은 '초과이익환수 조항 삭제' 등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임 의혹을 제기하며 끈질지게 물고 늘어졌지만 결정적 한방은 부족했다.

여당은 자당 대선후보인 이 지사에게 필사적으로 방어막을 쳤고, 이 지사는 민간에 막대한 이익을 초래한 대장동 특혜는 '강제로 공공개발을 못하게 한 국민의힘 책임'이라고 역공했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위 경기도 국감은 초반부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국정감사는 인사청문회가 아니다"며 "질의하는 건 의원들의 권한이니 내가 뭐라할 수 없겠지만 경기도정에 집중하기 위해 내 과거에 관한 일, 도지사 업무와 관련이 없는 일, 도지사 업무 중에서도 국가 위임사무, 보조사무와 관련이 없는 것에 대해서는 가능하면 답을 못해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대장동 의혹 관련 답변 거부의사를 밝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지사의 측근으로 알려진 정진상 전 경기도청 정책실장과 이 지사 간 통화 내역, e메일 수·발신 기록 등을 요구했다.

 이 후보는 "무작위로 달라는 건 과하다"며 반발했고, 민주당 의원들은 "민간인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여당 의원들의 이 지사 엄호는 지난 18일 행안위 국감보다 더 노골적이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 질의에 대한 이 지사의 답변 시간을 두고 한 때 고성이 오가고 냉랭한 분위기가 빚어졌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답변이 너무 길다", "공정하게 하라"며 항의하자 민주당 측은 "질문했으면 답변을 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맞섰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답변이 너무 길잖느냐. 회의 진행 똑바로 하라"며 위원장인 민주당 조응천 의원에게 따졌고, 조 의원은 "답변 기회를 안 줬잖나. 공정하게 하고 있다"며 언성을 높여 소란이 일기도 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장에서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개발을 공공의 탈을 쓴 개발'이라고 주장하며 양의 탈을 쓴 강아지 인형을 꺼내 발언하고 있다. 2021.10.20. photo@newsis.com


이 지사는 지난 행안위 국감 때와 달리 대체로 차분한 어조로 답변을 이어갔다. 그러나 야당의 거듭된 대장동 관련 지적에는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이 '도둑질을 교사한 사람도 도둑'이라고 비판하자, 이 지사는 "그걸 못하게 막은 사람이 나"라고 받아쳤다.

오후 질의에서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은 "증인(이 지사)이 계속해서 국민의힘이 공공개발 막아서 개발이익 100% 환수 못했다고 했다", "민간이 하면 다 민간이 가져갈거 본인이 공익 환수했다고 했다"고 하자 이 지사는 중간중간 "그건 진실이다", "그건 사실이다"며 대장동 특혜 의혹을 국민의힘 탓으로 돌렸다.

 김 의원이 "거짓이다"고 하자 이 지사는 "공공개발하는걸 못하게 한 건 국민의힘"이라고 맞받았다.

그러자 김 의원은 "증인, 묻는 말에 답변하세요. 묻지도 않은 말에 답하지 마세요"라고 소리쳤고, 이 지사는 "이게 답입니다"며 미소를 흘렸다.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이 질문에 앞서 '양의 탈을 쓴 개' 인형을 올려놓자 국정감사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감장을 코미디로 만들지 말아라", "부끄러운 줄 알아라", 창피하다"며 항의했고, 정회하자 자리를 떴다.

하지만 재개 전 민주당 김윤덕 의원(전북전주갑)이 웃으며 인형을 치우자고 하자 송 의원은 악수하고 사진 찍으며 인형을 내렸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 지사 옹호에 안간힘을 썼다. 오후 질의 내내 민주당 의원들은 자당 대선 후보인 이 지사에게 대장동 관련 해명 기회를 줬고, 이 지사는 여유있게 답했다.

또 국민의힘 의원들의 이 지사를 압박하면 민주당 의원들이 고성을 지르며 맞서기도 했다.
associate_pic

20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은혜 국회의원(국민의힘)이 질의를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김은혜 의원(경기 성남분당)이 대장동 원주민의 하소연이 담긴 녹취를 튼 부분에 대해서도 고성이 오갔다. 민주당 의원들은 "근거없는 자료 틀지 말아야 한다"며 항의했다. 소병훈 의원은 "증인 선서하지 않은 사람의 녹취를 트는 것 옳지 않다. 정 필요하면 그 분이 와서 선서하고 하는게 맞다"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날 흥분하거나 화내기보다 내내 여유를 드러냈다.

송석준 의원이 보충질의에서 "본인이 설계한 대장동 사업에서 소정의 대가를 못 받아 서운하지 않나. 부인이 서운해하지 않느냐"고 묻자 이 지사는 "동네아이들 말싸움하는 것도 아니고"라며 소리 내 웃었다.

그러면서 "내 아내는 부정한 돈 탐할만큼 나쁜사람 아니다.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이고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거다"며 "세상에는 눈 앞에 황금이 쌓여도 손대지 않는 사람도 있다. 그런 사람을 본 적 없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손 안 댔다고 하면 이해가 안 될 것"이라고 역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