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은보 "삼성증권 불법신용공여, 현재 조사 중"

등록 2021.10.21 15:2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21일 삼성증권 불법신용공여에 대해 "조사 중이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삼성증권 100억대 불법 신용공여를 적발했고, 1년이 지났지만 검사가 함흥차사"라며 "삼성증권 임원 14명이 총 158억원의 불법 신용공여를 통해 주식 거래를 했고, 임원 3명이 74억원을 삼바 주식을 사는데 활용했고 여기에 동원된 사람 중에는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사건으로 유죄 선고를 받은 양철보 상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황이 바로 계열사 임직원을 동원해, 삼바 주식의 가치를 유지시키려 한 행위"라며 "사실상 시세조종, 주가조작 가능성도 있는 것이며 자본시장을 유린하는 매우 심각한 중대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금융당국은 경영권 승계 당시 미전실이나 사업지원 TF 소속 임직원 중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수상한 주식거래가 있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금감원 검사가 마무리 되지 않았고, 아직 결과를 보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감독원이 조사 중에 있기 때문에 조사의 결과가 나오고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밝히겠다"며 "조사 중인 감독원 입장을 고려해달라"고 답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