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쌍용차 협력업체들 "조속히 진행해 공급망 지켜야…새 주인, 자금력은 불안"

등록 2021.10.22 16:43:21수정 2021.10.22 16:4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쌍용자동차 상거래채권단 최병훈 사무총장은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과 관련해 22일 "조속히 본계약이 체결돼 공익채권을 갚고, 공급망이 무너지지 않도록 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사무총장은 이날 뉴시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를 인수해 좋은 차들을 개발해줬으면 좋겠지만 당장 저희 입장에서는 자금이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협력업체 채권단들이 자금난에 시달리고 굉장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에디슨모터스에 대해서는 "(협력업체들과) 이야기해보니 자금여력에 대한 의구심이 조금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과연 막대한 투자를 하고, 채권을 다 갚을 수 있는 지에 대한 의구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 사무총장에 따르면 쌍용차 협력업체로 구성된 상거래채권단은 회생채권 3800억원, 공익채권 4000억원 등 8000억원에 이르는 자금을 받지못하고 있다.

쌍용차 상거래채권단은 오는 26일 모임을 갖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