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V-리그]도로공사, 기업은행 잡고 첫 승…켈시 28점

등록 2021.10.26 21:24: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OK금융그룹, 레오 앞세워 2연승 성공

associate_pic

켈시 (사진 =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한국도로공사는 26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3-1(25-22 25-10 20-25 25-17)로 승리했다.

개막 후 2연패를 당했던 도로공사는 시즌 첫 승(승점 3)을 신고했다.

도로공사 외국인 선수 켈리는 28점을 올려 첫 승의 주역이 됐다. 블로킹득점도 2개, 서브에이스 1개를 곁들였다. 공격성공률 역시 50%에 육박했다.

전새얀은 블로킹득점 4개를 포함해 13점을 올려 승리를 이끌었고, 박정아는 12점을 기록했다.

기업은행은 개막 후 3연패(승점 0)의 수렁에 빠졌다. 기업은행이 3경기 동안 따낸 세트는 3세트에 불과했다.

기업은행 라셈(17점)과 표승주(11점)가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도로공사는 1세트 후반 놀라운 집중력을 선보였다. 1세트 중반 이후 주도권을 빼앗겼던 도로공사는 19-22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켈시의 오픈공격과 전새얀의 블로킹 등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22-22에서 상대 범실과 배유나의 서브에이스 등으로 3연속 득점에 성공해 1세트를 가져왔다.

승기를 잡은 도로공사는 2세트에서 전새얀, 박정아, 켈시가 맹활약하며 기업은행을 제압했다. 2세트 초반 6-0으로 달아나 상대의 기를 꺾었고, 세트를 거듭할 수록 점수 차를 벌려 2세트도 챙겼다.

3세트를 내준 도로공사는 4세트 후반에 승부를 갈랐다. 5-4로 앞선 상황에서 이예림의 퀵오픈을 시작으로 5연속 득점을 뽑아 상대의 기를 꺾었다. 이후 16-14로 추격을 허용했지만, 켈시의 공격이 연이어 터지면서 20-14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OK금융그룹은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벌어진 남자부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3-1(25-15 25-21 15-25 25-23)로 승리했다.

시즌 첫 경기에서 패한 OK금융그룹은 이후 2연승을 올려 휘파람을 불었다. 시즌 2승 1패(승점 5)를 기록했다.

OK금융그룹 외국인 선수 레오가 펄펄 날았다. 레오는 서브에이스 3개, 블로킹득점 1개를 포함해 31점을 올렸다.

차지환과 조재성도 각각 12점, 11점을 기록해 승리에 힘을 보탰다.

KB손해보험은 시즌 1승 2패(승점 2)를 기록했다.

KB손해보험 케이타는 무려 38점을 올리며 고군분투했지만, 다른 선수들의 득점 지원이 부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