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유승민 지지자 토론회장 앞 충돌…劉측 "윤석열 사과하라"

등록 2021.10.27 17:48:01수정 2021.10.27 20:0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응원 현수막 문제로 마찰
尹지지자들, 욕설과 폭행
경찰 출동으로 현장 정리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27일 오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강원도 춘천시 G1(강원민방) 방송국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강원 합동 토론회 시작에 앞서 원희룡유승민 후보들이 인사하는 반대 쪽으로 시선을 보내고 있다. 2021.10.27. photo31@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27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토론회 직전 윤석열 후보 지지자와 유승민 후보 지지자 간 물리적 충돌이 발생, 경찰 신고까지 이어졌다.

유승민 후보 캠프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후보 지지자가 방송국 앞에서 유승민 후보 지지다를 폭행하는 불미스런 일이 발생했다"라며 "이전에도 윤석열 지지자들이 상대 후보를 향해 물리적 충돌을 가한 바 있고 이번에는 후보도 아니고 일반지지자를 향한 폭력"이라고 항의했다.

유승민 캠프에 따르면 지지자들이 토론회가 열리는 방송국 앞 미리 도착해 후보들을 기다리던 가운데, 윤 후보 지지자가 현수막으로 유승민 캠프 응원단을 막았다고 한다.

이에 지지자들이 항의하자 윤 후보 지지자 2명이 욕설과 함께 팔꿈치로 울대뼈를 2차례 가격했다. 주변의 제지와 경찰 신고로 현장은 정리가 됐으나 경찰 조사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승민 캠프 측은 "반복되는 지지자들의 폭력 행위에 대해 지지자들의 일이라고 방치할 것이 아니라 후보자 본인의 사과와 재발방지 조치를 취하라"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