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융대동여지도' 29일 개시…지점·ATM 정보 '한 눈에'

등록 2021.11.28 12:00:00수정 2021.11.28 12:0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오는 29일부터 전 금융권이 운영 중인 지점과 현금자동인출기(ATM)의 세부정보를 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금융맵(금융대동여지도)' 서비스가 시작된다.

28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금융맵은 은행과 우체국,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증권사, 자동화기기 사업자 등 총 38개 기관이 참여한다. 범 금융권의 통합 데이터베이스(DB) 정보를 API화하고 지점·ATM 관련 최신 정보를 통합 제공한다.

위치,운영시간 등 기본사항 외에도 제공서비스, 수수료, 폐쇄 정보, 장애인 지원기능 등 다양한 정보를 함께 제공한다. 검색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금융맵 서비스는 금융결제원에서 제공 중인 기존의 어카운트인포 앱, 모바일현금카드 앱을 다운로드 해 이용할 수 있다. 또 데이터 공유 및 활용이 가능하도록 API를 구현, 향후 개별 금융기관 앱이나 지도 앱 등에서도 금융맵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금융위는 "그간 지점·ATM 정보가 통합 관리되지 않아 이용자들이 필요한 정보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DB 구축과 금융맵 서비스 개시로 국민의 지점·ATM 접근성 및 이용 편의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금융권의 효율적인 지점·ATM 운영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소비자의 의견 청취를 통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수집된 ATM 데이터 분석 등을 바탕으로 은행권과 함께 ATM 운영 공조방안을 논의하고 지점·ATM 대체인프라 활성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