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뇌출혈 투병' 이외수 응원 받은 이재명 "정말 힘내겠다"

등록 2022.01.15 14:55:13수정 2022.01.15 15:16: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외수체 문장서 힘 느껴…선생님도 힘내시길"

associate_pic

이외수 작가. (사진=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2022.1.15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5일 소설가 이외수씨로부터 받은 응원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작가는 지난 2020년 뇌출혈로 쓰러진 후 2년째 투병중이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외수 작가 측으로부터 전해받은 사진을 올리며 "환자복을 입은 선생님의 모습은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지만, '이외수체'로 적힌 문장에서 선생님의 힘이 느껴져 또 미소 짓고 만다"고 밝혔다.

사진 속 이외수 작가는 환자복 차림으로 "이재명 대통령 후보님 힘내십시오. 저도 힘 내겠습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어올렸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이외수 선생님께서 편찮으시다는 소식에 마음이 철렁했다. 그게 벌써 거의 두 해 전"이라며 "첫째 아드님이 SNS에 전해주는 선생님 소식을 반갑게 받아보고 있다. 최근 올라온 엄지척을 한 사진을 보며 조금씩 나아지시는 것 같아 기쁜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는 "선생님이 머물고 계시는 춘천에 가는 길"이라며 "사실 찾아뵙고 싶었으나, 또 코로나19가 우리 만남을 가로막는다. 아쉬움에 발걸음이 무겁다"며 방역수칙 상 면회가 제한되는 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몇 해 전 지방재정개편 저지를 위해 단식 농성을 하고 있을 때 선생님이 찾아오셨는데 저를 보며 '대한민국에 아직도 희망이 남아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하셨던 말씀이 아직도 잊히질 않는다. '힘내라, 잘하고 있다'는 그때 선생님의 응원이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모른다"며 "이번에도 제게 힘을 보내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단 두 줄의 문장을 한 번, 두 번, 곱씹어 아껴 읽었다. 이렇게 큰 응원을 받고 힘을 안 낼 도리가 있나요. 저 정말 힘내겠다"며 "그러니 선생님도 꼭 힘내주시라. 코로나19가 우리를 막지 않는 그 날, 좋은 소식 가지고 꼭 찾아뵙겠다"고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