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올해 도심 5 곳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등록 2022.01.18 08:13: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는 18일 생활속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위해 올해 사업비 86억원을 투입해 사상역 공영주차장 등 도심 5곳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미세먼지 차단숲은 주요 대로변 및 산업단지 등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도심 내 생활권으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조성되는 숲이다. 미세먼지 흡착 및 흡수 기능이 높은 수목으로 숲을 조성해 미세먼지와 도시열섬 현상 등 미세먼지 증가에 따른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한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나무 한 그루당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저감하며 경유차 1대의 연간 미세먼지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약 47그루의 나무가 필요하다. 도심에 조성되는 도시숲의 경우 미세먼지(PM10) 농도를 평균 25.6%,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평균 40.9%까지 저감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부산시는 올해 ▲해운대구 동해남부선 주요 철도역 ▲사하구 신평동 강변대로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 완충녹지 ▲사상구 사상역 공영주차장 ▲기장군 오시리아관광단지 일원 등 5곳에 8.6ha 규모의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180억원을 투입해 감천항, 사상공단, 녹산공단 등 주요 산업단지 16곳에 18ha 규모의 차단숲을 조성했으며 오는 2025년까지 도심의 허파 역할을 할 미세먼지 차단숲을 지속해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