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태호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원장 "척추질환, 심리적 고통 커"

등록 2022.01.18 14:31: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척추측만증 환자의 55%는 10~20대, 척추후만증 환자의 35%는 60~70대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힘찬병원은 지난 2020년 기준 척추측만증 환자의 55%는 10~20대, 척추후만증 환자의 35%는 60~70대라고 18일 밝혔다. (사진= 힘찬병원 제공)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지난 2020년 척추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수는 약 890만명으로, 우리나라 인구 5명 중 1명꼴로 척추질환을 경험한 셈이다.

척추는 우리 몸의 중심축이기 때문에 문제가 생기면 통증을 동반한 고통이나 거동의 불편함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

하지만 이런 신체적 고통과 불편함 이외에도 신체 외형을 변형 시켜 심리적 문제가 따르는 허리병이 있는데, '척추측만증'과 '척추후만증'을 들 수 있다.

척추가 옆으로 휘는 척추측만증은 주로 10~20대에 많이 나타나고, 척추후만증은 걸을 때 허리가 앞으로 굽어지면서 잘 걷지 못하는 병으로 60~70대 노년층에서 많이 생긴다.

김태호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원장은 "머리뼈부터 골반뼈까지 연결된 척추는 흔히 말하는 S자 형태로 만곡이 있는 것이 정상이지만, 일정 각도 이상을 벗어나면 비정상적인 만곡으로 볼 수 있다"며 "척추측만증과 척추후만증처럼 비정상적 만곡의 경우 통증이나 생활의 불편함은 물론 눈에 띄는 외관 때문에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뒤틀린 척추, 성장기 전 주의 깊은 관찰 필요

척추측만증은 척추가 어느 한쪽으로 휘거나 치우쳐 구부러지는 것으로, 주로 청소년기에 나타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척추측만증 환자 8만7607명 중 10대가 3만3396명으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1만5453명으로 뒤를 이었다.

전체 환자 중 10~2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55%를 넘길 정도로 높다.

척추측만증은 유전적인 영향이나 신경근육이상 등으로 생기기도 하지만, 85% 이상은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통은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지만, 문제는 겉으로 보일 정도로 변형됐을 때다.

한눈에 양어깨의 높이가 차이 나는 것을 알 수 있거나 등이 비틀린 모습을 보이며 골반의 높이가 달라지는 등 외관상의 문제가 생긴다. 만곡의 각도가 60~80도 이상으로 큰 경우 성장 장애나 폐활량 감소로 인한 심폐기능의 이상, 허리통증도 생길 수 있다.

특히 청소년기 성장 속도가 빠를 때 생기는 척추측만증은 신체적 문제 이외에 정신적 스트레스를 유발해 심각성을 더한다.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기에 변형된 몸으로 살아가야 한다는 불안으로 인한 우울 등으로 정신과 질환 유병률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척추측만증 환자에서의 다면적 인성검사 결과: 한국 징병 수검자를 대상으로 한 후향적 단면 연구' 논문에 따르면, 불안·우울과 더불어 내과적으로는 이상이 없는데도 다양한 이상 증상을 반복적으로 호소하는 신체화 증상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척추측만증은 사춘기 전후 1~2년 사이에 급속히 진행되기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면 교정하기 힘들다. 무엇보다 척추 성장이 끝나기 전인 성장기 전에 이상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고, 전문가를 통해 올바른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척추측만증이 발견된 성장기 청소년에게는 우선 보조기 착용을 권장한다. 특수 보조기로 척추의 변형을 잡아주면 병의 진행을 최대한 억제할 수 있다. 보조기는 목욕하는 시간과 운동하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하루종일, 성장이 끝날 때까지 착용하게 된다.

◆노년에 굽은 허리, 정신적 스트레스 커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생활시간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건강과 외모 관리에 쓰는 시간이 하루 1시간 42분으로, 5년 전보다 17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층의 사회·경제 활동이 지속해서 확대되는 만큼 일상 활동도 보다 적극적인 관리가 필수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노년층에게 허리가 굽는 외형적 변화는 심각한 스트레스 요인으로 작용한다. 실제 70대 이상이 되면 노화로 인해 배와 허리의 근육이 약해지고, 엑스레이 검사를 해보면 허리가 굽어진 것이 쉽게 관찰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20년 척추후만증 환자 1만9812명 중 70대가 4163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677명으로 뒤따랐다. 60~70대가 전체 환자의 35% 정도를 차지했다. 노화로 인한 70대 환자 비중이 높은 척추후만증은 S자 모양의 척추가 뒤쪽으로 과도하게 휘어져서 옆에서 보면 상체가 앞으로 굽고, 허리와 엉덩이가 볼록해진다.

나이가 들면서 척추를 받쳐주는 인대와 근육이 약해지니 허리 힘도 약해져 점차 허리가 앞으로 굽는다. 또 허리 디스크나 협착증 질환을 겪으면서 삐져나온 디스크와 좁아진 척추관 때문에 생기는 통증을 덜어보려고 편한 자세를 취하다가 척추가 변형될 수도 있다.

윤기성 목동힘찬병원 신경외과 진료원장은 "척추후만증은 외관상으로 허리와 목이 굽어있거나 허리에 지속적인 통증을 호소한다"며 "벽에 등을 대거나 머리와 종아리를 붙이기 힘들고, 계단과 언덕을 지지대 없이 오르내리기 어렵다면 척추후만증을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척추후만증의 주된 증상은 보행장애로 조금만 걸어도 피곤하고 힘들어진다. 조금 걷다가 앉아서 쉬거나 앞으로 굽는 허리를 이겨내기 위해 어깨를 뒤로 젖히고 걷게 된다.

'여성 노인의 굽은 자세, 신체수행능력과 심리사회학적 요인간의 상관성' 논문에 따르면, 노년 일상생활을 수행하는 기능에 심각한 지장을 줄 뿐 아니라 신체 수행 능력이 떨어지면 우울 증상도 동반해 삶의 만족감과 질을 저하시킨다는 연구도 있다.

척추후만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쪼그리고 앉아서 일해야 하는 경우 수시로 허리를 펴주고, 평상시에 복근 및 허리 주변의 근육을 강화시키는 꾸준한 운동이 중요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