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순방 중 이집트 현지서 조해주 선관위원 사의 수용(2보)

등록 2022.01.21 17:43: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靑 "대선 얼마남지 않아…불필요한 논란 줄이기 위한 것"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의 모습. 2021.04.06.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 김성진 안채원 기자 =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이집트 현지에서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의 사의 표명을 보고받고 이를 수용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조 위원의 사의 수용과 관련해 서면 브리핑을 내고 이같이 전했다.

박 수석은 "대통령 선거일이 얼마 남지 않았고, 신임 선관위원 임명 시 인사청문회 등 임명 절차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필요한 논란을 줄이기 위해 (문 대통령이) 조 위원의 사의를 반려했으나, 본인이 일신상의 이유로 재차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사의를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과 이달 두 차례에 걸쳐 낸 조 의원의 사표를 모두 반려한 바 있다. 최근 사표는 오는 24일 상임위원 임기 3년이 만료된 데 따른 것이었다.

조 위원은 선관위 상임위원으로 비상임선관위원 9명 중 내부에서 선출됐는데, 통상 상임위원 임기를 마치면 선관위원직도 함께 사퇴해왔다.

야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이달 사표를 반려하자 상임위원이 임기를 마친 후 비상임선관위원으로 전환돼 임기를 채우는 전례가 없다며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알박기 인사'라고 비판했다.

조 위원은 이날 선과위 내부망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위원회의 중립성·공정성을 의심받게 된 상황에 대해 후배님들이 받았을 상처에 대해 먼저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선관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조 상임위원은 임명 당시부터 '친여 성향'의 인사로 지목되며 야권을 중심으로 정치적 중립성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