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준비는 끝났다' 남자 쇼트트랙 간판 황대헌[베이징 이 선수⑧]

등록 2022.01.23 06: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년 전 평창대회 막내로 동메달, 이번엔 주축으로 우승 도전

associate_pic

[데브레첸=AP/뉴시스] 황대헌이 21일(현지시간) 헝가리 데브레첸의 포닉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3차 남자 1000m에서 1위로 골인한 후 환호하고 있다. 황대헌은 1분25초425로 1위를 차지하며 월드컵 1차 남자 1000m, 2차 남자 500m 우승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따냈다. 2021.11.22.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에이스로 떠오른 황대현이 중국의 견제를 넘어 자신의 첫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노린다.

1999년생으로 아직도 23세에 불과하지만 이력은 남부럽지 않다.

황대헌은 고교 시절인 2016~2017시즌부터 국가대표로 뛴 '될성부른 떡잎'이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 활약을 발판 삼아 기대주로 떠오른 황대헌은 2016~2017시즌 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1000m에서 1분20초875의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2018년 평창대회는 황대헌의 올림픽 데뷔전이었다. 그럼에도 황대헌은 주눅 들지 않고 기량을 맘껏 발휘했다. 황대헌은 남자 500m에서 쟁쟁한 경쟁자들과 맞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첫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마친 황대헌은 이때의 경험을 발판 삼아 빠르게 성장했다. 그해와 이듬해 세계선수권대회 500m에서 1위에 오르면서 에이스로 급부상했다.

지난해 5월 치러진 2021~2022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는 남자부 종합 1위를 차지하며 베이징동계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 출전권을 모두 거머쥐었다.

associate_pic

[베이징=신화/뉴시스] 황대헌이 24일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1-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000m 결승전에서 역주하고 있다. 황대헌은 1분26초020의 기록으로 우승하며 남자 대표팀에서 유일하게 메달을 따냈다. 2021.10.25.

올림픽 모의고사로 통하는 올 시즌 월드컵 성적도 괜찮다. 황대헌은 월드컵 1~3차 대회 개인 종목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를 수확했다.

1-3차 대회에서는 1000m를, 2차 대회에서는 500m를 제패했다. 고질적인 허리 부상으로 2차 대회 일부와 4차 대회를 건너뛰었지만 5개의 메달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한국체대 졸업반인 황대헌은 최근 강원도청에 입단했다. 강원도청의 쇼트트랙 선수는 황대헌 뿐이다. 동료들과 함께 할 수는 없지만 원하는 일정대로 맘껏 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최근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둔 한국 쇼트트랙을 집중 조명하면서 남자부 키플레이어로 황대헌을 언급했다. ISU는 황대헌을 "한국의 큰 희망"이라면서 1000m의 강력한 메달 후보로 지목했다.

황대헌은 이달 초 D-30 행사에 참석해 "에이스라는 말은 책임감이 있다. 그 무게만큼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중국의 텃세나 판정에 대해 우리가 불리한 것은 어느 정도 있다"면서도 "그것을 이겨낼 수 있는 연습량과 집중도를 갖고 준비한다면 충분히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