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매매 명단 폭로될까 '술렁'…충북 남성들이 떨고 있다

등록 2022.01.27 18:37:00수정 2022.01.27 18:54: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룸살롱 업주,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 피소
고소인, 고소장과 함께 이용객 명단 제출
성매수자 중 일부 지역 내 인사 소문까지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의 한 소도시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던 업주가 경찰에 피소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고소인이 고소장과 함께 다수의 지역 인사가 포함된 해당 업소 이용객 명단을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해 룸살롱 업주 A씨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성매매처벌법)로 피소됐다.

A씨는 도내 모 지역에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고소인 B씨는 업소에서 일하던 직원으로, 그는 "A씨에게 성매매를 강요당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이용객 명단과 함께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명단에는 성매매를 한 여성들과 성 매수자들의 이름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관할 경찰서에 접수된 해당 고소 사건은 최근 충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로 이첩됐다. 성 매수자 중 일부는 지역 내 인사라는 소문이 지역사회에서 공공연하게 돌고 있다.

경찰수사가 진행되면서 해당 지역은 연루자에 대한 소문이 확대 재생산되는 등 성매매 이용객 명단에 대한 파문이 일고 있는 모습이다.

경찰은 확보한 명단을 토대로 성 매수자의 신원을 파악해 수사 대상을 추리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장이 접수돼 관련 혐의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수사와 관련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