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철, 코로나19 양성…벤투호, 시리아전 앞두고 전원 격리

등록 2022.01.29 15:10:43수정 2022.01.29 15:13: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사 결과 나올 때까지 전원 격리
2월1일 시리아전 앞두고 변수

associate_pic

[시돈(레바논)=뉴시스] 배훈식 기자 =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26일 오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레바논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훈련하고 있다. 2022.01.26. dahora83@newsis.com

[서울 두바이=뉴시스]박지혁 배훈식 기자 =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눈앞에 둔 축구대표팀에 변수가 생겼다. 홍철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전원 격리에 들어갔다.

대한축구협회는 29일(한국시간) "홍철 선수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입국 직후, 공항에서 실시한 PCR 검사에서 양성 추정 판정을 받았고, 저녁 식사 후 추가로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지난 27일 레바논 시돈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7차전을 치른 벤투호는 곧장 이동해 전날 UAE에 도착했다.

선수단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부터 전원 PCR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전원 격리에 들어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dahora8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