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석문 "제주시 동지역 일반고 반드시 신설"…초교 1곳도

등록 2022.05.17 11:54: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7일 정책 기자회견…"제주고동문 반대하면 대체부지 2곳 검토"
"초교부터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로 줄여 과밀화 해소할 것"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이석문 제주교육감 후보가 1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시 동지역 일반고 신설 등 공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2.05.17. 0jeoni@newsis.com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6·1 지방선거에 나서는 이석문 제주교육감 후보는 17일 제주시 동(洞)지역 일반고 신설을 거듭 공약했다.

특히 이 후보가 지난해 교육감으로 있으면서 제주고등학교 부지 내에 설립을 추진하다가 제주고 동문들의 반대에 부딪힌 것과 관련해선 "제주고 동문이 반대하면 다른 부지를 선정해 신설을 추진하겠다. 제주시 노형·연동지역 대체 부지 2곳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1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시 동지역 일반고 신설을 반드시 이루겠다.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미래 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공교육의 틀을 더욱 안정적으로 갖추겠다"며 이같이 약속했다.

그는 "초등학교부터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줄이면서 감염병에 안전하고 아이들에게 집중하는 교실을 만들겠다"며 초등학교 1곳 신설도 공약했다.

아라초와 영평초의 과밀화 해소를 위해 제주첨단과학단지 내 교육 부지에 초등학교 1곳을 더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 후보는 이를 통해 "제주시 오라동 지역에 초등학교 부지를 확보해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학교 재단에서 요구가 있을 경우, '사립중학교의 공립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사립 고등학교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를 통해 의무교육의 본질을 실현하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이 후보는 "신창중, 고산중, 저청중을 통합한 가칭 '한경중학교' 설립을 추진하겠다"며 "공론화 위원회를 구성해 주민들의 의견과 지혜를 모으면서 설립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부지역의 숙원인 가칭 '서부중학교'가 안정적으로 개교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과 노력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교육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며 "다시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겠다. 교육을 바꾸며 함께 미래로 가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