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재호 농진청장, 과수화상병 현장 찾아 확산 차단 총력 대응 강조

등록 2022.05.17 16:33:38수정 2022.05.17 22:4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현장진단실' 방문
첫 검출된 경기 화성지역 집중 관리 당부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과수화상병 대응 상황 점검하는 조재호 농촌진흥청장. (사진=농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이 취임 후 첫 현장 방문 일정으로 17일 경기 수원시에 있는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유전자원센터 내 '과수화상병 현장진단실'을 찾아 과수화상병 확산 상황을 점검하고, 차단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수원 현장진단실은 5~7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과수화상병 발생 이력이 있는 경기·강원·충남지역 시·군에서 채취한 의심 시료를 간이 진단하거나 유전자증폭검사(RT-PCR)로 정밀 진단한다.
 
조 청장은 "봄철 기온 상승으로 과수화상병 병원균이 활성화되면서 의심 시료 접수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확하고 신속한 검사 결과를 기반으로 과수화상병 확산 차단을 위한 조치가 내려지므로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안성=뉴시스] 김종택기자 =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경기 안성시 서운면 한 배 과수원에서 매몰 방제 작업이 진행 중이다. 2022.05.10. jtk@newsis.com



이날 기준 과수화상병 발생 농가는 44곳으로 전년보다 소폭 줄었지만 과거 발생 사례가 없었던 경기 화성시 양감면 배 과수원에서 처음 확진이 나타났다.

농업인이 자가 예찰하는 과정에서 의심 증상을 보인 나무 7그루를 발견하고, 화성시농업기술센터에 신고했다. 센터는 즉시 감염주 확인과 간이 진단검사, 시료 채취, 과수원 출입제한 등 초기 신속 대응했다.
 
농진청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지 주변 2㎞ 이내 정밀 예찰과 함께 화성시농업기술센터에 과수화상병 대책 상황실을 긴급 설치·운영하고 있다.

조재호 청장은 "지난 7년간 과수화상병 발생 사례가 없었던 화성에서 과수화상병이 확진됨에 따라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한 집중 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과수화상병 현장진단실 방문한 조재호 농촌진흥청장. (사진=농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