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 대통령 5·18 유족에 "매년 기념식에 오겠다" 밝혀

등록 2022.05.18 13:31:51수정 2022.05.18 13:58: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념식장 입장 전 고 전재수 군 유족과 대화 중
기념식 뒤 헤어지는 순간에도 "5·18 뜻 잇겠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2주기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착용한 마스크에는 "오월을 드립니다" 행사 주제가 쓰여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8.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매년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민주의 문 앞에서 잠시 대기하던 중 5·18 희생자 유족과 대화를 나누던 중 이 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5월의 막내' 고(故) 전재수(5·18 당시 12살·민간인 학살 피해자)군의 형 전재룡씨와 덕담을 주고 받던 중 전씨의 "한 번 말고 매년 오시면 좋겠다"는 제안에 "매년 오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 일정을 마치고 유영봉안소를 통해 나가는 과정에서도 5·18 유족들을 향해 "국민의 힘이 5월 정신을 받들어 잘 하겠다"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기념식 입·퇴장에 동석했던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은 "'윤 대통령이 직접 약속한 만큼 매년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며 "정치권도 대통령의 의지처럼 5월 정신을 잘 받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