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향자 "민주, 개딸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복당 않는다"

등록 2022.05.19 07:28:58수정 2022.05.19 10:15: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수완박 반대 무소속 "민주·혁신無 군대"
"지금 민주당은 내가 돌아가려던 곳 아냐"
"완패 막으려면 이재명·송영길 사퇴해야"
"宋·李·처럼회 아닌 '국민의 민주당' 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K-디아스포라범세계 추진연대 포럼에서 양향자 의원이 개회사에 앞서 관련영상을 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3.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양향자 무소속 의원은 18일 "내가 입당했던 더불어민주당은 지금의 민주당이 아니다"라며 복당 신청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내가 돌아가려는 민주당은 지금의 민주당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은 민주도, 혁신도 없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군대 같다"며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법안을 172명 국회의원 전원이 발의한다"면서 지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을 비판했다.

또 "대선에 패배한 당대표이자 586 용퇴를 외쳤던 586 세대 맏형이 사퇴한지 20일 만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패배한 대선 후보가 한 달만에 정계에 복귀하고, 연고도 없는 지역에 출마하고 보궐선거 후보가 지방선거 선대위원장을 맡는 기이한 모습에 박수를 친다"고 지적했다.

직전 당대표였던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싸잡아 비판한 것이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완패를 막으려면 지금이라도 송영길과 이재명 두분은 사퇴해야 맞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양 의원은 민주당 강성 지지층을 향해서도 "극단적·교조적 지지층은 민주당의 외연 확장을 막는 '독'이라며 "개딸 등의 등장은 고맙고 반가울 수 있으나 신중해야 한다"고 정면 비판했다.

나아가 "지금 개딸에 환호하는 민주당의 모습은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다. 처럼회와 같은 극단적·교조적 인식을 주는 세력도 외연확대의 걸림돌"이라며 "괴물과 싸우다 자신도 괴물이 되어버린 것이 아닌지 돌아보길 바란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저를 포함해 많은 국민이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뛰었고, 지금도 승리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지금 민주당은 저를 포함해 당을 걱정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적으로 여긴다"며 "송영길과 이재명의 민주당, 처럼회의 민주당이 아닌 다시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 지금의 민주당에는 내가 돌아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 때 문재인 당시 당대표가 민주당에 영입한 인사로 고졸 출신으로 삼성전자 여성 임원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21대 총선에서 광주 서구을에서 당선됐지만 지난해 7월 보좌진 성폭력 사건과 2차 가해 의혹으로 제명됐으며, 검수완박 입법 정국 당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원회 무소속 위원 몫으로 민주당이 자신을 안배했을 때 법안에 공개적으로 반대해 당과 대립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