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재인 "韓 첫 순방지 감사"…바이든 "文, 좋은 친구"…10분 통화

등록 2022.05.21 20:12: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文 "퇴임인사 직접 못해 아쉽…통화하게 돼 고맙다"
바이든 "文, 좋은 친구…한미동맹 강화 토대 만들어"
文 "한국, 아시아 첫 방문지…동맹의 공고함 보여줘"
바이든 "우크라 사태 韓 대응, 국제사회 결속 기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10일 경남 양산 사저로 가기 위해 울산역에 도착해 지지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측 제공) 2022.05.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은 21일 오후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약 10분간 통화하며 덕담을 주고받았다.

문재인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며 "퇴임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의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에게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해준 데 대한 감사를 전했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한국을 아시아 첫 순방지로 방문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며 "이는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전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축하하며,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한 토대 위에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만찬에서 건배사하고 있다. 2022.05.21. yesphoto@newsis.com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국제사회의 결속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고 평가하자 문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답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양측은 서로 내외간의 각별한 안부를 교환하고 앞으로도 두 사람 간의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문 전 대통령이 보내준 선물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통화에는 서훈 전 안보실장과 최종건 전 외교부1차관이 배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