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하반기 제주에 자율주행 관광셔틀 뜬다…자율차 시대 '성큼'

등록 2022.05.24 00:00:00수정 2022.05.24 00:07: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토부, 2개 컨소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 선정
"하반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개시 차질 없이 추진"
아이티텔레콤, 제주 관광거점 자율주행 관광셔틀 운행 계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올 하반기 제주를 찾는 여행객이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제주 공항에 도착해 중문에 있는 호텔에 자율주행 캐리어 배송 서비스로 짐을 보낸 뒤 제주공항 인근 관광지에 순환형 자율주행 셔틀을 타고 관광을 할 수 있게 된다.

24일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공모해 아이티텔레콤과 오토노머스에이투지가 주관하는 컨소시엄(연합체)을 각각 최종사업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가 이르면 10월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자율차 상용화 시대가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음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공모사업은 민간의 자율차 기반의 모빌리티 프로젝트에 대해 2년간 80억원(1·2차년도 각 40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국민 체감형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에 사업자로 선정된 아이티텔레콤 컨소시엄은 제주공항 인근의 주요 관광 거점을 연계하는 순환형 자율주행 관광셔틀 서비스, 공항-중문호텔 간 캐리어 배송 서비스, 대중교통 셔틀버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 하반기부터 제주를 찾는 여행객에게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가 마련될 전망이다.

또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대구 테크노폴리스와 국가산업단지를 배경으로 여객(수요응답형)·물류(배송서비스)를 통합 서비스할 수 있는 차량 플랫폼과 관련 통신 인프라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기관은 보조금을 통해 자율차를 제작하고 서비스 대상지역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해 사업을 운영한다.

사업기간 동안 총 11대 내외의 레벨3 자율차(아이오닉, 쏠라티 등)가 제작·운영될 예정이다. 돌발상황 발생 등에 대비해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안전요원이 탑승한 상태에서 운행된다.

국토부는 이달 중 컨소시엄과 구체적인 사업계획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6월부터 자율차 제작 및 인프라 구축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하반기에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개시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부 박지홍 자동차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민들께서 한층 안정적인 자율차 모빌리티서비스를 체험함으로써 자율차 상용화 시대가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음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토부는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 되어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도록 법·제도적 규제 개선, 인프라 고도화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