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점→출장소…'꼼수'로 인력 줄이는 은행들

등록 2022.05.24 14:46:37수정 2022.05.24 15:2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금융당국 점포폐쇄 지침 이후 출장소 전환 늘어
인건비 3분의 1로 줄이면서 업무 디지털화 추진
가이드라인 우회하며 고객 편의성 낮춘다는 지적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6일 금융권에 따르면 4대 금융지주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5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리 상승 속 대출금리와 예금금리의 예대마진에 따른 신한, 우리, 하나, KB국민 등 4대 금융지주의 이자수익이 늘어난 점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에 은행 ATM 기계가 나란히 설치된 모습.  2022.02.06.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최근 시중은행들이 전국의 영업지점을 잇달아 출장소로 축소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전반적인 업무의 디지털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풀이된다. 한편으로는 지점 폐쇄를 최소화하라는 금융당국의 지침을 우회하면서 고객 편의성을 낮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24일 금융감독원이 장혜영 정의당 의원실에 제출한 통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4월말 현재 전국 영업지점 780곳과 출장소 98곳을 운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3월 영업지점 폐쇄를 최소화하라는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이 시행된 이후 지점 26곳을 출장소로 축소했다.

지역별로 ▲반포 ▲둔촌남 ▲서염창 ▲문래동에이스 ▲분당 KT ▲동탄능동 ▲석남동 ▲인천서창 ▲갈산 ▲대림3동 ▲숭실대역 ▲군포당동 ▲호계남 ▲신영통 ▲양주고읍 ▲울산병영 ▲석동 ▲김해삼계 ▲성산월드컵 ▲응암역 ▲독립문 ▲후곡 ▲북한산시티 ▲옥천 ▲음성 ▲목포 등 지점이 차례로 출장소로 교체됐다.

하나은행은 541개 지점과 65개 출장소를 보유 중이다.

가이드라인 시행 이후 ▲영등포금융센터지점 ▲우방타운지점 ▲개봉동지점 ▲신월동지점 ▲응봉삼거리지점 ▲서빙고지점 ▲관양동지점 ▲번동지점 ▲워커힐지점 ▲탄현역지점 ▲비래동지점 ▲중촌동지점 등 12개 영업점을 출장소로 전환했다.

신한은행은 지점 619곳과 출장소 120곳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이후 경기 고양 행신중앙과 서울 월계동, 강원도 삼척과 원주 상지대 등 지점 4곳을 출장소로 축소했다.

우리은행은 636개 지점과 92개 출장소를 보유 중이다. 가이드라인 시행 이후 압구정현대지점, 아시아선수촌지점, 카이스트지점 등 3곳의 점포를 출장소로 축소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시중은행의 무분별한 영업점 폐쇄를 막기 위해 은행연합회와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지난해 3월부터 시행에 들어간 바 있다. 은행들이 내부 의사결정으로 지점을 폐쇄할 수 있었지만, 해당 가이드라인은 영향평가→대체수단 결정·운영→고객 사전통지→민원예방과 내부통제 등 절차를 거치도록 제시했다.

이에 점포 문을 닫기 위해 까다로운 절차를 거치는 대신 출장소로 전환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출장소는 통상 예·적금 등 수신업무와 주택담보·신용대출 등 단순한 개인여신을 담당한다.

은행 입장에서는 10명 이상의 행원이 투입되는 지점과 비교해 3분의 1 수준으로 인원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전반적인 업무의 디지털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시중은행의 영업지점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2017년 말 대비 은행별 현황은 ▲국민 924→778곳 ▲신한 738→619곳 ▲하나 696→541곳 ▲우리 765→636곳 수준으로 각각 줄어들었다.

이에 고객 편의성 확보 차원에서 금융당국이 점포 폐쇄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 출장소로 전환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모습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에서는 대부분 정년이 보장되기 때문에 디지털화를 진행하면서 인건비를 줄이는 게 당면한 과제"라며 "그동안 대규모 공개채용을 진행했지만, 시대 변화의 흐름에 따라 필요부문 수시채용으로 변경한 것과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