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징역 1년6월 확정'…승리는 어떻게 추락했고 K팝계엔 뭘 남겼나

등록 2022.05.26 11:19: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 대법원 판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성매매 알선 및 상습 도박 혐의로 두 번째 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승리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마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0.01.13.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빅뱅' 출신 승리(32·이승현)가 대법원에서 징역형을 확정받으면서, 그의 추락이 재조명되고 있다.

연예계뿐만 아니라 사회 뇌관을 뒤흔든 '버닝썬 논란'이 도화선이 돼 2019년 3월 가요계 은퇴를 선언했던 그는 연예계에서 퇴출당했다.

승리는 2006년 빅뱅 멤버들과 데뷔했다. 빅뱅은 '마지막 인사' '하루하루' '뱅뱅뱅' 등의 히트곡을 내며 K팝 아이돌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했다.

팀에서 막내인 승리의 존재감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다. 스스로도 지난 2018년 7월 발매한 솔로 첫 정규 앨범 '더 그레이트 승리' 간담회 당시 항상 '뒷전'이었다고 털어놓았다. 형들인 빅뱅의 쟁쟁한 다른 네 멤버들에 치였다는 것이다.

음악과 패션 감각으로는 지드래, 얼굴로는 탑, 춤으로는 태양, 예능감각으로는 대성에게 밀렸다고 했다. "설 자리가 없어 위기의식이 느껴졌다"고 고백했다.

그때부터 '위험한 생존력'이 발동했다. 다른 멤버들과 부딪히지 않는 영역을 찾다가, 장사에 손을 대기 시작했고 라멘 등 요식업 영역에서 성공했다.

개인적으로 설립한 DJ 레이블은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당시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에 인수합병, YGX라는 타이틀을 달았다. 승리는 이 레이블의 대표가 됐다. 특히 MBC TV '나 혼자 산다', SBS TV '미운 오리 새끼'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사업가로서 모습을 뽐내 '승츠비'로 통했다.

빅뱅 멤버들이 입대로 공백기를 보내는 사이 예능 프로그램 출연과 함께 솔로 앨범을 발표하며 공백을 메우는 등 바쁘게 스케줄을 소화하는 모습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런 모습들이 결국 스스로 발목을 잡히는 꼴이 됐다. 다른 연예인들처럼 이름만 빌려준 것이 아닌, 직접 운영한다고 방송에서 밝힌 버닝썬이 쇠사슬이 돼 그를 묶은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및 상습도박 등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 왼쪽)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0.01.13.mspark@newsis.com

빅뱅은 음악성과 스타성은 인정받아 왔지만, 사고뭉치 그룹으로 통했다. 데뷔 이래 바람 잘 날이 없었다. 태양을 제외하고 모든 멤버들이 마약, 교통사고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

태양이 없으면 팀이 굴러가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하지만 귀에 감기는 멜로디의 음악과 YG의 파워 덕분에 위기를 정면으로 돌파해 왔다.

YG는 소속 가수들을 매번 감싸왔다. 그러나 결국 '승리 리스크' 앞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YG는 처음에 승리도 감쌌다. 성접대를 했다는 정황이 포착된 카톡이 공개됐을 때도 "조작된 것"이라며 승리를 두둔했다.

하지만 의혹이 끊이지 않고,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가 피내사자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되자 곤혹스런 상황에 처하게 됐다.

회사의 신뢰도에 금이 가자 YG는 결국 승리를 포기했다. YG와 빅뱅의 이름값을 총동원해도 승리를 구해내지 못할 수준으로 승리의 혐의가 심각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승리 역시 데뷔 13년 만인 지난 2019년 은퇴 의사를 밝히면서 "YG와 빅뱅 명예를 위해서라도 저는 여기까지인 것 같다"고 했다. YG에서 나오는 동시에 빅뱅에서도 탈퇴했다.

이후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던 승리는 지난 2020년 1월30일 기소됐고 한 달여 뒤 입대해 군인신분으로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입대 당시 도피성 입대라는 비판도 받았다.

대법원 재판부는 승리의 상습도박 혐의를 유죄로 보고 카지노 칩에 대한 추징을 명령하지 않은 2심 판단을 그대로 유지했다. 군인 신분을 유지한 채 국군교도소에 수용 중이던 승리는 민간교도소로 옮겨져 오는 2023년 2월까지 수감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및 상습도박 등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해 있다. 2020.01.13.mspark@newsis.com

승리 논란 이후 K팝계에 생긴 변곡점 중 하나는, 성과 위주의 보여주기식 K팝의 화려한 이미지보다 음악 안에 담는 메시지를 중요하게 여기는 흐름이 조성됐다는 것이다. 이후 인성을 부각시킨 '인성돌'이 쏟아져 나왔다.

기획사들은 노래·춤 교육 못지 않게 인성 교육 코스를 트레이닝 프로그램에 비중 있게 포함시켰다. 일부 기획사는 성 교육 강의도 한다.

아이돌 업계와 함께 예능계도 변화를 맞이했다. '나 혼자 산다' '미운 오리 새끼' 등 승리가 자신의 본질과 다르게 선한 이미지를 구축하는데 도움을 준 TV 예능 프로그램은 반성하며 검증 시스템을 강화했다.

다행히 승리 폭탄을 넘긴 K팝 업계는 승승장구 하고 있다. 부정적 스캔들도 대폭 줄었다. 그렇다고 안심하기에는 이르다는 지적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곪고 있는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중견 아이돌 기획사 관계자는 "K팝과 K팝 산업이 날마다 번창하고 있는데 이런 때 다른 고질적인 문제가 가려질 수 있다"면서 "K팝 산업이 혹시 잘못된 길로 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스스로 되돌아보게 만든 게 승리 사태가 준 교훈이다. 끊임없이 자기 검증을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승리를 손절한 YG와 빅뱅의 다른 멤버들은 법원 판결에 대한 입장을 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