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농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도 돈육 공급 차질 없어

등록 2022.05.27 14:57: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6일 강원 홍천 돼지농가서 올해 첫 ASF 발생
1175마리 사육 중 국내 전체 0.01% 수준 불과
1~5월 도축 역대 최대…가격 안정 대책 추진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6일 밤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강원도 홍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긴급가축방역상황회의를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제공) 2022.05.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6일 강원 홍천군에 있는 돼지농장에서 올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국내 돼지고기 공급에는 차질이 없다고 27일 밝혔다.

축산품질평가원에 따르면 5월 현재 국내 돼지 공급량은 역대 최고 수준이다. 올해 1~4월 국내산 돼지 도축마릿수는 628만9000마리로 평년(600만2000마리)보다 4.8% 많고, 역대 최고 수준이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소폭(0.6%)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5월 국내산 돼지 도축마릿수도 152만 마리로 이번 강원 홍천 돼지농가 ASF 발생에도 평년(143만 마리)이나 전년(143만9000마리)보다 더 많은 수준으로 전망된다.

ASF가 발생한 돼지농장에서 사육되고 있는 돼지는 1175마리로 우리나라 전체 돼지 사육두수인 1169만 마리(3월1일 기준)의 0.01% 수준에 불과하다. ASF가 추가 확산하지 않는다면 이번 발생에 따른 장·단기 국내 돼지 공급에 영향은 없을 전망이다.

농식품부는 ASF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과 함께 최근 크게 오른 돼지고기 가격 안정을 위한 대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국내산 돼지고기 가격 상승은 국제곡물가격 상승으로 인한 사료비 상승, 수입육류의 수입단가 상승, 환율 상승 등 국제적 공급문제로 인한 것으로 농식품부는 보고 있다. 거리두기 해제 이후 일시적 외식수요 상승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판단이다.

따라서 농식품부는 최근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상승으로 국내 축산물 생산량이 감소하지 않도록 이번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농가에 대한 특별사료구매자금 지원 확대를 검토하고 있는 등 공급 확대 방안을 마련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소비쿠폰을 활용한 돼지고기 할인행사 추진을 검토하고, 돼지고기 수입단가 상승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필요시 수입단가 하락 방안, 수입선 다변화 방안 등 대책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시민들이 물품을 구매하고 있다. 2022.05.20. 20hwan@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