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주광덕 남양주시장 후보, 상대 후보 고발에 '반박'

등록 2022.05.27 17:02:11수정 2022.05.27 18:27: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 후보, 상대 후보 민주당 최민희 후보가 고발한 건에 대해 '열세를 뒤집으려는 저열한 움직임'이라고 지적
과거 최 후보가 정책 토론회 불참한 건 언급하며, ‘정치경쟁’ 말고 ‘정책대결’하자는 입장 피력

associate_pic

27일 오전 국민의힘 주광덕 후보가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정책발표회를 진행하고 있다. 2022.05.27. jungxgold@newsis.com.


[남양주=뉴시스]김정은 기자 = 국민의힘 주광덕 경기 남양주시장 후보가 상대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후보가 허위사실공표와 부정선거운동죄 등으로 자신을 고발한 건에 대해 ‘악의적인 정치공세’라고 맞받아쳤다. 

주 후보는 27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진행한 정책발표회에서 최근 상대 후보가 제기해 불거진 자신의 선거운동 과정에서 일어난 여러 가지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최 후보는 주 후보가 지난 22일 남양주시축구협회 회장 일부가 주 후보 지지선언을 했음에도 ‘회원 1만명이 지지선언 했다‘는 허위사실을 언론과 블로그를 통해 보도한 것을 문제 삼아, 주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한 바 있다.

이날 주 후보는 이 논란에 대해서 “공보팀의 실수로 사실이 아닌 내용이 배포됐지만, 사실을 직시하자마자 해당 담당자를 엄하게 꾸짖고 바로 사과하고 언론에 정정보도를 요청했다”며 “공보팀의 실수지만 분명 후보인 내가 책임질 부분”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또 주 후보는 야외 출마 기자회견에서 마이크를 사용하고 지지를 호소하는 등의 부정선거운동을 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더불어민주당의 비슷한 사례를 들어 반론했다.

그는 “과거 이재명 전 대선후보가 선거운동기간이 아닌데도 다소 큰 규모의 연설을 진행해 불법선거운동 의혹이 있을 때 민주당 측은 결백하다고 주장했었다”며 “이후 이재명 전 대선후보의 선거운동이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고 판정났는데, 이제 와서 나를 비슷한 이유로 ‘불법선거운동 상습범‘이라고 몰아가는 것은 엄연한 네거티브와 흑색선전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상대 후보의 의혹제기와 관련해서 “선거는 네거티브가 아닌 진정한 정책대결과 공약평가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하며, 주 후보는 이전 최 후보가 시민사회단체의 제안으로 개최 예정이던 공개토론에 불참한 사실을 언급했다.

그는 “최 후보와 약속한 공개토론회가 시작하기 10분 전에 최 후보가 그전날 밤에 토론회를 거부했다는 사실을 통보받았다”며 “일방적인 공개토론 거부는 남양주시민의 정책에 대한 알권리를 침해한 행위일 뿐만 아니라 남양주시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주 후보는 당일 ’남양주슈퍼성장 비전‘이라는 슬로건 아래 경제·교통·교육·복지·문화·체육·관광 7개 분야 150개 공약을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x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