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엑세스바이오, 심전도 분석솔루션 기업 웰리시스에 50억 투자

등록 2022.05.30 11:2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체외진단 전문기업 엑세스바이오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엑세스바이오는 웨어러블 심전도(ECG) 전문기업 웰리시스에 50억원을 투자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메이슨 헬스케어 신기술 투자 조합 2호를 통해 웰리시스가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를 인수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회사 측에 따르면 웰리시스는 2019년 삼성SDS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부에서 스핀오프한 스타트업으로, 심혈관 질환을 정확하고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심전도 측정기인 'S-Patch' 시리즈를 출시하고 현재 국내 뿐 아니라 영국, 이탈리아, 호주, 싱가포르 등 14개국에서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엑세스바이오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웰리시스 제품의 미국 판권을 확보하고 ▲사업·기술 협력을 통해 디지털헬스케어 사업분야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최영호 엑세스바이오 대표이사는 "한국 내 기술력이 뛰어난 많은 헬스케어 기업들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의료 시장인 미국으로의 진출을 노리지만, 현실적으로 진입 장벽이 높아 쉽지가 않은 상황"이라면서 "반면 엑세스바이오는 2002년 미국에서 설립돼 진단키트 사업을 중심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허가에 대한 전문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웰리시스의 미국 시장 진출에 든든한 발판이 돼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웰리시스와의 협력을 통해 당사의 전문 분야인 진단에 IT 융합 시너지를 극대화해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