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8일 튀르키예·핀란드·스웨덴·나토 4자 회담

등록 2022.06.27 09:28:50수정 2022.06.27 09:31: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페인 마드리드서 개최…나토 정상회의 전 사전 협상 성격 풀이
나토 사무총장 요청으로 성사…튀르키예 "기존 입장서 변화 아냐"

associate_pic

[앙카라=신화/뉴시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연설하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핀란드와 스웨덴은 유럽연합(EU)의 대테러 명단에 올라가 있는 쿠르드노동자당(PKK)에 우호적"이라며 "테러 조직을 지원하는 나라와는 군사 동맹을 맺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PKK는 터키로부터 분리 독립을 추구하는 쿠르드 무장 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이들을 최대 위협 세력으로 보고 있다. 한편, 나토에 가입하려면 기존 30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해야 한다. 2022.05.19.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스웨덴·핀란드 정상과 회담을 갖고 나토 가입 문제 관련 협상에 나설 예정이라고 튀르키예 대통령실이 26일(현지시간) 밝혔다.

튀르키예 관영 아나돌루 통신 등에 따르면 이브라힘 칼린 튀르키예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자국 하버투르크 방송 인터뷰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예정된 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화요일(28일) 스웨덴·핀란드·나토 정상과 한 차례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가입 절차를 밟고 있는 스웨덴·핀란드에 대한 문제가 29∼30일 나토 정상회의에서 본격적으로 다뤄지기 전에 한 차례 협상을 먼저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튀르키예는 스웨덴과 핀란드가 쿠르드족 무장세력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나토 가입에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절충점을 찾기 위한 사전 협상 성격의 자리로 읽힌다.

이번 회담은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요청으로 성사됐다고 칼린 대변인은 전했다. 다만 그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스웨덴·핀란드·나토와 4자 정상급 회담에 참석하는 것이 기존 우리의 입장에서 물러설 것이라는 뜻은 아니다"고 말했다.

칼린 대변인은 또 4자 정상급 회담에 앞서 오는 27일 튀르키예·스웨덴·핀란드 대표단 등이 참석하는 별도 실무급 회담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실무급 회담에는 세다트 외날 튀르키예 외무차관 참석할 예정이다.

칼린 대변인은 지난 20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진행된 스웨덴·핀란드 가입 논의를 위한 나토 내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마드리드 나토 정상회의가 (스웨덴·핀란드의 가입을 결정하는) 데드라인(최종시한)은 아니다"라며 "우리의 협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