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인태 "尹대통령이나 이재명이나 조급한 건 똑같아"

등록 2022.06.27 20:44:46수정 2022.06.27 21:28: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년이면 尹대통령 힘 빠지는 데 전선만 넓혀"
"李, 당대표 나올 때부터 상처 받아서 령 설지"
"대선은 5년 후…李, 남의 말 듣는 정치인 되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재전환의 시대, 새로운 정치의 모색' 정치 개혁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05.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야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당선자부터 '지금 왜 저렇게 서두르지, 조급하지' 이랬는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똑같다"면서 양측을 싸잡아 비판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윤석열 정부 초 정국 경색과 이재명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움직임을 겨냥해 이같이 말했다.

우선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선 "당선되면 그래도 협치 쪽으로 갈까 했더니 영 나오는 게 어떻게 그냥 민주당의 기를 확 꺾어버리려고, 힘으로 제압하려고 하는데 그게 제압이 되겠느냐"며 "그래서는 점점 나라만 어려워진다. 국민들만 힘들어지고"라고 지적했다.

그는 "원래 5년 단임 대통령제에서 개혁을 하든 뭐를 하든 간에 한 2년에서 2년 반 정도가 대통령 역할을 하고 대개 그 이후에는 힘이 빠지게 돼 있다"며 "전반기 2년간 국회하고 저런 모습을 비춰놓고 다음 총선에서 그쪽 당(국민의힘)이 다수당이 된다 친들 그때는 이미 대통령 (임기) 2년 반, 절반을 지나고 나서는 별로 힘을 못 쓰게 되어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당선)돼서 민주당하고 잘 서로 협력적인 분위기를 끌어갔다고 하면 아마 지금 대통령 지지율이 지금의 지지율은 아니었을 거라고 본다"며 "지금보다 훨씬 '역시 윤석열 대통령 잘한다' 소리가 나왔을 건데 사방에 저렇게 전선을 넓혀놓으니까 '왜 저래, 왜 저래' 이게 지지율에 반영된 게 아닐까"라고 꼬집었다.

이재명 의원에 대해서도 "(대선) 개표하던 날 저쪽(윤 대통령)보다도 먼저 나서서 승복하면서 '민주당은 잘못이 없습니다', '오롯이 내 책임입니다'(는 말에) 저는 상당히 감동했다"면서도 "오롯이 내 책임인 사람이 그러면 좀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는 게 좋은 거 아니냐. 그런데 또 (인천) 계양(을)에 가는 것도 모양 빠지게 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전 총장은 "이미 이재명 의원은 민주당의 최대 주주가 되어 있다"며 "그냥 맨날 변방에서 비주류로만 살다가 빨리 당권을 좀 잡아서 뭘 하겠다는 건데 이미 이번에 대표에 나오는 것부터가 상처를 받고 설사 나오면 대표가 되겠지만 돼서 과연 령(令)이 설지 참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그는 "대선에서 저렇게, 지방선거 또 지고 나서 비대위를 꾸리자는데 비대위원장 할 사람이 없다고 하니 외부에서 뭐 물러난 사람들을 어쩌니 이름이 나오고 이랬지 않느냐"며 "(그랬다면) 비대위원장으로 이재명을 추대하려고 하지 않겠느냐. 쉬고 있어도 지금 할 사람이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나서지 않았다면 비상대책위원장 물망에 올랐을 것이라는 주장인 셈이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조금 길게 내다라. 대선은 5년 후란 말이다. 그런데 왜 저렇게 서두르는지"라며 "요새 왜 저러냐고 그랬더니 가까운 사람들이 (이 의원은) 남의 말을 안 듣는다(고 하는데) 국회의원이 됐으니까 남의 말 좀 듣는 정치인으로 성장해 갔으면, 적응을 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