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네덜란드 신규 원전 건설에 한국 기업 참여 희망"

등록 2022.06.29 17:31:30수정 2022.06.29 20:14: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원전·반도체 핵심 의제
尹 "SML 등 반도체 기업의 한국내 투자 기대"
"북한 도발에 단호히 대응" 루터 대북정책 지지
네덜란드 국왕, 국빈 방문 초청…"방문하겠다"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마드리드=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계기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내 투자와 신규 원전 건설에 우리기업 참여를 희망했다.

양 정상은 양국관계, 실질 협력 및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가진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는 특히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 기술과 미래산업 분야, 원전 산업에 대한 양국간 협력이 주요 의제였다. 윤 대통령의 대유럽 세일즈 외교의 첫발인 셈이다.

양 정상은 "반도체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 대통령은 "SML과 같은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 내 투자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안정적인 장비 공급을 요청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에서 상호보완적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또 "네덜란드가 신규 원전 건설 등 원전 비중 확대 정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우리기업들이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양 정상은 양국 간 원전 분야에서의 협력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진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포함해 현 한반도 정세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해 나갈것"이라고 강조했으며 루터 총리는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양 정상은 또 양국관계가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주의 등 공동의 가치에 기반해 발전해온 점을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우크라이나 사태 등 복합적 도전 요인에 직면한 상황에서 양국이 연대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루터 총리는 회담 마무리 빌렘 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의 국빈 방문 초청 의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네덜란드를 방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루터 총리 역시 올해 가을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윤 대통령은 흔쾌히 초청했다고 대변인실이 전했다.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는 김태효 국가안보실1차장, 최상목 경제수석, 이문희 외교비서관, 박진 외교부장관, 강경성 산업정책 비서관이 참석했다. 네덜란드 측에서는 라스 왈라브 국방부 국제국장, 제프리 반 레웬 총리실 국가안보보좌관, 웝케 훅스트라 외교장관, 카이사 올롱그렌 국방장관, 테이스 반데르 플라스 외교부 정무차관보 등이 배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