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케이카 "올 상반기 대형차·SUV 선호현상 뚜렷"

등록 2022.07.01 06:36:00수정 2022.07.01 09:0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올해 상반기 대형차와 SUV를 선호하는 소비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플랫폼 케이카가 1일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올 상반기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형차와 SUV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6%, 22.4% 증가했다.

반면 한때 중고차 시장에서 각광 받던 준중형차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9.4% 소폭 상승에 그쳐, 대형차·SUV 판매 증가율과 큰 격차를 보이며 준중형차 성장 약화를 전망했다.

상반기 베스트 셀링카는 그랜저 IG가 1위를 차지해 대형차 선호 트렌드를 입증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판매 순위 3위에서 2단계 상승한 수치다.

지난해 상반기 1, 2위를 차지했던 스파크와 아반떼 AD는 각각 한 단계씩 하락한 2, 3위를 차지했다.

고급 차량인 대형차·SUV의 판매량이 늘며 실제 판매된 평균 가격 또한 2000만원대 이상이 주를 이뤘다.

올 상반기 2000만~3000만원대 차량을 구매한 비중은 21.9%로 전년 동기 대비 4.1%p가 올라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3000만~4000만원대, 4000만~5000만원대 판매량 역시 각각 2.6%p, 1%p 상승했다.

고급차 선호 트렌드에 더해 온라인으로 고가 차량도 걱정 없이 구매하는 소비 문화가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2000만원 미만 차량의 구매 비중은 8.2%포인트 하락했다.

모바일 또는 온라인 구매 환경에 익숙한 2040세대뿐만 아니라 5070세대의 구매 증가도 늘었다.

올 상반기 5070세대의 내차사기 홈서비스 총 구매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7.6% 증가했다.

이외 올해 지속되는 경유 가격 상승 등이 소비자들의 유종 선호도에도 영향을 끼치는 모양새다.

올 상반기 가솔린 차량의 판매량은 지난해 상반기 69.3%로 지난해 대비 약 5%포인트 상승한 반면, 디젤 차량은 26.5%에서 약 5%포인트 하락한 21%의 수치를 기록했다.

정인국 케이카 대표는 "국내 중고차 이커머스 시장 약 80%를 차지하는 케이카 내차사기 홈서비스 이용자의 연령대와 구매 차종, 금액대의 폭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며 "7월 도입할 AI 큐레이션 서비스, UI/UX 개선 등 끊임없는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보다 나은 구매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